[롯데 두산 라이브] 희비 엇갈린 플렉센과 스트레일리, 5이닝 책임 나란히 강판
[롯데 두산 라이브] 희비 엇갈린 플렉센과 스트레일리, 5이닝 책임 나란히 강판
  • 잠실구장=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5.31 16:30
  • 수정 2020-05-31 16:30
  • 댓글 0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경기에서 롯데 선발 스트레일리가 역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에이스간 맞대결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 맞대결에서 롯데는 스트레일리, 두산은 플렉센을 각각 선발로 내세웠다. 양 팀 에이스의 자존심을 건 맞대결인 만큼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다. 

출발은 모두 불안했지만 플렉센과 스트레일리 모두 위기 관리 능력이 빛났다. 플렉센은 1회 초 선두 타자 민병헌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전준우와 손아섭을 각각 병살과 유격수 땅볼로 돌려 세웠다. 스트레일리 또한 1회 말 선두 정수빈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이어진 오재원과 김재환을 모두 삼진으로 솎아 내고 최주환을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2회 초에도 위기였다. 플렉센은 선두 안치홍과 10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좌익수 앞 안타를 내줬다. 후속 마차도를 파울 플라이로 잡으며 한 숨 돌린 플렉센은 또다시 한동희를 상대로 더블플레이를 뽑아내며 스스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스트레일리 또한 2회 말 박건우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삼진 2개와 플라이로 이닝에 마침표를 찍었다. 

3회도 투수전 양상이었다. 2사 후 민병헌에게 볼넷을 내준 플렉센은 전준우에게 후속타를 얻어 맞으며 2사 1, 3루의 위기를 맞이했지만 손아섭을 플라이 아웃으로 돌려 세우며 0의 행진을 이어갔다. 스트레일리도 3회 말 1사 후 페르난데스에게 좌익수 왼쪽 선상 2루타를 허용했지만 오재일과 김재환을 플라이와 삼진으로 잡아내며 스코어 보드의 숫자를 0으로 유지했다.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경기에서 플렉센이 호투하고도 내야수 실책으로 패전의 위기 속에 마운드를 내려 왔다. 연합뉴스

균형추가 무너진 건 4회였다. 플렉센이 4번 이대호, 5번 안치홍, 6번 마차도를 깔끔하게 잡아낸 반면 스트레일리는 선두 최주환과 허경민에게 연속안타를 허용, 무사 1, 3루 위기를 맞았다. 3루 주자 최주환은 박건우의 좌익수 앞 안타에 홈을 밟았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스트레일리는 류지혁과 정상호, 정수빈을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단 1실점 만 내주고 위기를 극복했다. 

위기 뒤에 기회가 왔다. 롯데는 5회 초 공격에서 한동희의 선두 타자 볼넷 출루와 정보근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의 찬스에서 터진 신본기의 적시타로 1사 1, 3루의 기회를 잡았다. 후속 민병헌이 8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이날 경기 세 번째 볼넷으로 걸어나가면 풀베이스 절호의 득점 기회를 잡았다. 전준우의 삼진으로 분위기를 살리지 못하는 듯 보였지만 실책이 결정적이었다. 손아섭의 유격수 앞 땅볼 상황에서 두산 류지혁의 악송구가 1루수 오재일의 글러브를 외면했고, 이 틈에 2루주자 신본기와 3루주자 한동희가 홈을 밟았다. 두산의 뼈 아픈 실책에 이은 롯데의 2-1 역전이다. 

결국 양팀 에이스간 맞대결은 5이닝을 끝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모두 100개(스트라이크 57, 볼 43)의 볼을 뿌린 플렉센은 5이닝 3피안타 5볼넷 2탈삼진 2실점 평균자책점 3.12를 기록하고 마운드를 최원준에게 건넸다. 반면 99개(스트라이크 64, 볼 35)의 볼을 뿌린 스트레일리는 7피안타 1볼넷 5삼진 1실점 평균자책점 2.86의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채 불펜투수 오현택과 교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