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초여름 무더위 시작…'온열질환' 주의보
보건당국, 초여름 무더위 시작…'온열질환' 주의보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6.04 06:10
  • 수정 2020-06-04 05:23
  • 댓글 0

폭염 시 실외활동 자제…갈증 느끼기 전부터 충분한 수분 섭취
논·밭, 공사장 등 실외 작업자 오후 시간대 작업 줄이기 당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질병관리본부(질본)가 4일 올 들어 첫 폭염특보(대구·경남·경북)가 발효되고 주말 동안 다른 지역까지 확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여름철 무더위에 따른 온열질환 발생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4일 질본에 따르면 전국 500여 개 응급실을 통해 온열질환자 내원현황을 신고 받는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운영 중으로, 올해는 3일 현재까지 온열질환자 13명(사망 0명)이 신고됐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방치 시에는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탈진(일사병)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평소 기상정보를 확인하고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폭염 시에는 갈증이 나지 않더라도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며,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하여 휴식을 취한다.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가능한 오후시간대(12시~17시) 활동을 줄이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하면 온열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어린이와 노인은 폭염에 취약하기 때문에 보호자나 주변인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특히 집안이나 차 등 창문이 닫힌 실내에는 어린이나 노약자를 홀로 남겨두면 안 된다.

심뇌혈관질환이나 고혈압, 저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더위로 증상이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무더위에는 활동 강도를 평소의 70∼90% 수준으로 유지하는 게 좋다.

술은 체온을 상승시키고, 카페인이 다량 함유된 커피나 탄산음료는 이뇨작용으로 탈수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만약 일사병, 열사병 등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풀고 시원한 물수건으로 닦아 체온을 내려줘야 한다.

환자에게 수분보충은 도움 되나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질식 위험이 있으므로 음료수를 억지로 먹이지 않도록 하며 신속히 119에 신고하여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정은경 질본 본부장은 “온열질환자는 10명 중 8명이 실외에서 발생한다”며, “논·밭이나 실내·외 작업장에서 일하는 경우 폭염 시 물, 그늘, 휴식의 건강수칙을 유념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쪽방촌 등 폭염에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 있는 취약계층과 노인, 어린이, 만성질환자, 거동이 어렵거나 보살핌이 필요한 분들께는 지자체에서 건강수칙을 전파하고 거주 환경을 살피고, 가족, 이웃들도 수시로 안부를 확인하는 등 각별한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