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측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가해자 고소"
지코 측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가해자 고소"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6.05 11:49
  • 수정 2020-06-05 11:49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가수 지코가 명예훼손, 인신공격 등에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

소속사 KOZ엔터테인먼트는 지난 해 11월 법무법인 정솔을 통해 허위 사실 유포, 성희롱, 명예훼손, 인신공격, 사생활 침해 등의 게시물에 대한 1차 고소를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KOZ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수사 결과 일부 가해자들은 형법 제311조의 모욕죄 혐의를 인정받아 약식기소됐으며 나머지 가해자들도 현재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현재 수사를 받고 있다. 곧 처분 결과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여기에 이어 2차 고소건도 진행하고 있다"면서 "1차 수사와 마찬가지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할 것으로 향후 수사가 완료되는 시점에 상세한 내용을 안내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앞으로 지속적으로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 및 SNS 채널 모니터링과 팬 여러분께서 제보해 주신 자료들을 기반으로 면밀히 조사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에 대해 정기적인 형사 고소 및 민사상 손해 배상 청구 등 민-형사상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말씀드리는 바"라고 강조했다.

사진=KOZ엔터테인먼트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