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X김유정이 그리는 온 가족 코믹 로맨스
[E-핫스팟]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X김유정이 그리는 온 가족 코믹 로맨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6.19 15:22
  • 수정 2020-06-19 15:22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지창욱, 김유정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코믹 로맨스로 돌아온다.

19일 오후 SBS '편의점 샛별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명우 감독, 지창욱, 김유정이 참석했다.

'편의점 샛별이'는 똘기 충만 4차원 알바생과 허당끼 넘치는 훈남 점장 최대현(지창욱)과 4차원 알바생 정샛별(김유정)이 편의점을 무대로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 드라마다.

이날 이명우 감독은 "모든 사람이 즐겨서 찾는 편의점이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소시민들의 작은 일상과 두 청춘의 사랑을 담은 드라마다"라며 "거창한 스토리나 스케일의 무대가 있지 않지만 가장 익숙하고 필요한 공간에서 벌어지는 24시간 이야기다 보니 가슴 풋풋하고 설레는 사랑을 즐길 수 있을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SBS 간판 시간대인 금토극 편성을 받아서 기뻤지만 동시에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아무래도 시청자분들께서 전작 '열혈사제' 같은 코믹에 대한 기대가 있을 텐데 '편의점 샛별이'도 코믹적인 요소가 있지만 로맨스와 코믹이 어우러져 있다"며 "'열혈사제'와는 결이 다르지만 여러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가슴 따뜻한 패밀리 코미디를 담고 있다. 예능과 경쟁해야 하는 시간이라서 예능처럼 재미있고, 예능보다 감동적인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고 말했다.

극중 지창욱은 겉으로는 센 척하지만 순수하고 허당기 넘치는 편의점 훈남 점장 최대현으로 분한다. 지창욱은 "특별한 능력이 있는 인물은 아니다. 굉장히 현실적이기도 하고 우유부단하기도 한 재미있는 인물이다. 멋있지 않으니 멋있는 모습을 기대하면 안 된다"고 소개했다.

김유정은 상큼한 미모와는 달리 4차원의 성격을 지닌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정샛별로 분한다. 이에 대해 김유정은 정샛별을 '여자 김보성'이라고 표현하며 "본인이 좋아하고 아끼는 사람은 지키려고 노력하는 의리 있는 캐릭터다. 싸움도 잘하지만 말도 잘한다"고 설명하며 "무섭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똘기가 있는데 그 모습마저도 사랑스럽다"고 캐릭터의 매력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김유정은 "진짜 주먹을 쓰고 발차기를 한 건 처음이라 긴장을 많이 했는데 즐겁게 촬영했다. 움직이는 것도 좋아하고 해보고 싶은 역할이라 좋았다"며 "촬영하기 전부터 액션을 열심히 준비했다. 발차기 하나만큼은 완벽하게 하고 싶었는데 감독님이 '직접 하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고 하셔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지창욱은 김유정과의 호흡에 대해 "둘 다 낯을 가리는 성격이다"라고 말문을 열며 "첫 만남이 아직도 기억난다. 앞으로 작업을 해나가면서 '어떻게 친해져야 할까'라는 걱정이 생겼다. 다행히 촬영하면서 자연스럽게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김유정이 배려를 많이 해줘서 고맙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명우 감독은 '편의점 샛별이'를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라고 표현하며 "예쁜 사랑 이야기가 있고 그 주변을 둘러싼 탄탄한 코믹이 있다. 유명한 장면을 재해석한 것도 많다. 놓치지 않고 싶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편의점 샛별이'는 19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