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해시태그] #우도환 입대 #'#살아있다' 20만 #강원래 불편 토로
[친절한 해시태그] #우도환 입대 #'#살아있다' 20만 #강원래 불편 토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6.26 01:10
  • 수정 2020-06-25 14:53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한국스포츠경제가 연예가 핫 이슈를 재미있고 빠르게 전달해 드리고자 '친절한 해시태그'라는 코너를 들고 왔습니다. 오늘은 또 어떤 인물이, 어떤 일들이 화제가 됐을까요? 해시태그 한 줄 읽고 가실게요~

#우도환 입대

우도환이 7월 6일 입대. 24일 우도환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우도환이 2020년 7월 6일 입대한다. 안전과 건강상의 이유로 입대 장소와 시간은 비공개"라고 밝혀. 이어 "팬들과의 송별 인사나 기자회견 등 별다른 공식행사 없이 조용히 입소하고자 한다. 몸 건강히 국방의 의무를 이해할 수 있도록 응원 부탁한다"고 덧붙여. 더불어 우도환은 같은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와 관련한 직접 쓴 편지 게재. 우도환은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이 놀라겠지만 팬들에게 직접 먼저 말하고 싶어 편지를 쓰게 됐다. 내가 7월 6일 현역으로 입대를 하게 됐다"며 "직접 만나 인사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다. 여러분들이 보내준 과분한 사랑에 매 작품 행복했다"고 전해. 그러면서 "나의 20대를 지켜봐 주고 사랑해줘서 감사하다. 덕분에 너무 행복한 20대를 보낼 수 있었다"며 "많이 어려운 시기에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나도 건강히 잘 다녀와 좋은 모습으로 인사하겠다. 그 어떤 말로도 표현 못 할 만큼 사랑하고 감사하다"고 이야기 해. 한편 우도환은 2011년 MBN '왔어 왔어 제대로 왔어'로 데뷔한 후 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 '구해줘' '위대한 유혹자' '나의 나라'와 영화 '인천상륙작전' '마스터' '사자' 등에 출연.

#'#살아있다' 20만

영화 '#살아있다'가 개봉 첫 날 관객 수 20만 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 차지. 25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24일 개봉한 '#살아있다'는 1662개 스크린에서 20만4071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정상 차지. 개봉 전 시사회를 포함한 누적 관객 수는 20만8077명.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 유아인과 박신혜가 주연을 맡아 화제 모아. 참신한 설정에 최근 유행인 좀비물인 만큼 젊은 층들을 끌어 모으기 충분하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 여기에 문화가 있는 날 개봉, 진위에서 배포하는 영화 6000원 할인권 쿠폰이 6월 4주차도 확대 실시됨에 따라 개봉 첫 주 성공적인 성적 거둘 전망. 

#강원래 불편 토로

강원래가 하반신 마비를 고쳐주겠다는 네티즌에게 씁쓸한 감정 내비쳐. 24일 강원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네티즌과 주고받은 대화 내용 캡처 공개. 해당 네티즌은 강원래에게 "마비 환자를 본 지 20년이 넘었다. 보통 30분 안에 움직임이 오는데 걸을 수 있는 지 한 시간 정도면 판단이 날 것 같다"는 메시지 보내. 이에 강원래는 "저도 장애인 된 지 20년이 됐다. 전 괜찮으니 다른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라"고 답해. 강원래는 해당 네티즌의 황당한 메시지에 불쾌함 토로. 강원래는 "예전엔 이런 문자나 전화를 받을 땐 욱하는 맘에 화도 나고 욕도 했지만 이런 게 다 저를 위한 관심이고 저를 향한 안타까운 맘"이라고 털어놔. 이어 "근데 과한 관심과 안타까움이 불편을 줄 수도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혀.

사진=OSEN, 강원래 SNS, 영화 '#살아있다'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