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영·천안나→양준일, 도 넘은 악플에 고통 호소…법적 대응까지
홍선영·천안나→양준일, 도 넘은 악플에 고통 호소…법적 대응까지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7.08 00:35
  • 수정 2020-07-07 16:59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도를 넘는 악플과 루머에 연예인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홍진영의 언니인 홍선영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네티즌에게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홍선영의 외모를 비하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홍선영은 "오랜만에 조금 상처 받았다. 내가 뭘 그리 잘못했는지. 나를 TV에서 볼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며 마음이 너무 아프다. 이번엔 너무 갔다. 날 그만 미워해 달라. 내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나를 보는 것만으로도 싫어한다면. 나도 사람인지라 좀 그렇다"며 "당분간은 집에 있어야겠다. 우울해진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홍선영을 향해 "제발 방송 안 나오면 안되냐. 솔직히 동생이 홍진영인 거 외에는 잘난 게 뭐가 있나. 얼굴이 예쁘냐. 성격이 호감이냐. 아니면 방송에 나올 정도로 특출난 게 뭐가 있나. 아니 도대체 왜 공인이라고 당당히 올리는 거냐"라고 비방을 쏟아냈다.

이어 " 우리 엄마 걸고 살빼도 그냥 진짜 그쪽은 정말 못생긴 그 차원을 넘었다"며 "대중이 싫다고 그렇게 얘기하는데 왜 자꾸 싫은 짓만 하냐. 그냥 듣기 싫은 거냐. 아니면 듣는 귀가 살쪄서 못 듣는 거냐. 그쪽처럼 외적 내적으로 무능한 사람이 TV에 나오면 정말 능력이 있는데 못나오는 사람들 사람 잘못 만나서 못나오는 사람들 핏줄이 유명한 연예인이 아니라서 못나오는 사람들 많다"라고 덧붙였다.

홍선영이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홍선영은 앞서 수 차례 악플에 시달려왔다. 이에 홍선영은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얼마 전에 '그만 쳐먹어라. 엄마랑 동생이 불쌍하다'는 악플이 있었다. 갑자기 너무 화가 나서 답장을 보냈다. 나한테는 어떤 말을 해도 상관 없는데 거기에 엄마나 동생 올리지 말라고 했다. 가족은 건드리지 말라고"고 호소한 바 있다.

그런가 하면 양준일은 최근 불거진 이혼과 재혼설에 대해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으나 허위사실 유포가 계속되자 이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양준일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서평 송상엽 변호사는 양준일 팬카페에 '가수 양준일 씨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고 허위사실 유포자들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양준일의 법률 대리인은 "최근 양준일에 대한 허위사실이 악의적인 의도로 유포돼 양준일과 그를 응원하는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처음에는 양준일에 대한 관심에서 빚어진 악의 없는 행동이고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생각에 굳이 법적인 조치를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양준일 개인의 존재와 인격 그리고 살아온 삶까지 파괴하려는 악의적인 행위가 도를 지나쳐 양준일은 물론 주변에 함께 존재하는 사람과 선량한 다수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며 "표현의 자유가 허위 사실을 악의적으로 유포할 권리까지 포함하지는 않는다. 허위 사실의 유포는 인격살인 행위다. 또 다시 악의적인 의도로 양준일을 음해하려는 시도에 대해 모든 약자를 대신해 팬 여러분들과 함께 힘을 합하여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채널A '하트시그널3'에 출연 중인 천안나는 학교 폭력 가해자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힘과 동시에 법적 대응 한다고 밝혔다.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본인에 대한 루머의 시작이 익명성이 보장된 어플에서 시작됐다며 "글쓴이는 학교 후배라고 주장을 하지만 글의 내용 어디에도 본인이 직접 피해를 입은 사실은 없고 그 글은 상식적으로도 이해가 되지 않는 내용을 나에 대한 악의적인 목적을 가지고 자극적으고 과장된 표현으로 쓰인 글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후배들에게 갑질, 욕설, 폭행, 가혹행위 등을 했다는 루머에 대해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승무원 재직 시절에 얽힌 루머에 대해서도 "당시에도 후배들을 괴롭혔고 회사 생활에 문제가 있어서 해고를 당했다는 말 역시 모두 거짓"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천안나는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이 사실을 모르는 분들이 인스타그램으로 찾아와 악플을 달고 익명으로 입에 담지도 못할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다. 이 고통이 영원하지만은 않았으면 하는 생각에 할 수 있는 건 법적 대응밖에는 없는 것 같다. 그래서 최근 해당 글의 글쓴이와 관련된 사안을 로펌에 의뢰하고 왔다"며 "수사가 진행되면 루머들이 거짓인 것과 이런 일을 저지른 사람들 역시 명백히 밝혀질거다. 그리고 내 개인 SNS와 커뮤니티에서 나와 내 주변을 상처 주는 무분별한 악플들 역시 이미 증거는 모두 수집된 상태이며 법적으로 대응할 거다"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한편 악플은 모욕죄나 명예훼손죄가 적용돼 처벌되며 모욕죄는 1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2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명예훼손죄는 사실적시일 경우 최고 징역 2년 이하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 허위사실적시일 경우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채널A 방송 화면, 한스경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