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일부 SNS 비공개 전환... 지지자들 ‘돌아오라’ 댓글 호소
박원순 서울시장 일부 SNS 비공개 전환... 지지자들 ‘돌아오라’ 댓글 호소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7.09 22:42
  • 수정 2020-07-13 13:15
  • 댓글 0

박원순 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페이스북 캡처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실종 신고가 접수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비공개로 전환됐다. 하지만 아직 비공개로 전환되지 않은 페이스북에는 박 시장의 무사 귀환을 염원하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9일 박 시장 인스타그램과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박원순’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그의 유튜브 채널 ‘박원순TV’도 현재 유튜브에서 검색되지 않는다. 박 시장 홈페이지에 있는 ‘원순씨 일정’에는 이날 일정이 비워진 채 ‘새로운 서울을 위한 구상 중’이라는 말만 게시됐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할 예정이었으나 오전에 취소한 바 있다.

다만 박 시장의 공식 페이스북은 실종 10시간이 다된 9일 밤 9시에도 열려있다. 지난 8일 본인의 기자간담회 관련 내용이 올라와 있다. 이 게시글 밑에는 ‘무사히 돌아오라’라는 댓글이 연이어 달리고 있다. 일부 댓글에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어서 돌아와서 조사받아라’는 내용이 달리고 있다.

평소 박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 정책이나 서울시 사안 이외의 사회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 통로로 사용하곤 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