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안재현, 이혼 조정 합의 "서로 앞날 응원" [전문]
구혜선·안재현, 이혼 조정 합의 "서로 앞날 응원" [전문]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7.15 16:48
  • 수정 2020-07-15 16:48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구혜선, 안재현의 이혼 조정이 성립됐다.

15일 오후 2시 서울가정법원 가사12단독(김수정 부장판사)에서 구혜선, 안재현의 이혼 청구 소송 첫 조정기일이 열렸다.

이날 안재현과 구혜선은 법원에 직접 출석하지는 않고 대리인들이 절차를 진행했다.

양측은 "2020년 7월 15일 이혼 조정에 합의했다"라며 "둘은 각자의 길을 걸을 것이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동안 두 사람의 개인적 문제로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두 사람의 입장을 대신 전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드라마 '블러드'(2015)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후 이듬해 5월 결혼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구혜선이 자신의 SNS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라는 글을 올리면서 부부의 불화가 알려졌다. 9월 안재현이 구혜선에게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구혜선은 10월 반소를 제기하면서 두 사람의 이혼은 법적인 절차를 밟게 됐다.

한편 구혜선은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한다고 알린 뒤 음원을 발표하고 전시회를 여는 등 예술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안재현은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통해 연기 활동을 이어갔다.

다음은 구혜선 안재현 측 공식입장 전문.

안재현과 구혜선은 2020년 7월 15일 이혼 조정에 합의했습니다. 둘은 각자의 길을 걸을 것이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두 사람의 개인적인 문제로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