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범대위, ‘경기남부 민군통합국제공항’ 꼼수“주장”
화성시 범대위, ‘경기남부 민군통합국제공항’ 꼼수“주장”
  • 김두일 기자
  • 승인 2020.07.20 13:48
  • 수정 2020-07-20 13:50
  • 댓글 0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화성시 범대위) 30여 명은 20일 10시 경기도민 대토론회장이 열린 국회 의원회관을 항의방문했다./화성시 범대위 제공

[한스경제=(화성) 김두일 기자]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화성시 범대위) 30여 명은 20일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기도민 대토론회장을 찾아, 참석한 토론자들에게 ‘경기남부 민.군통합국제공항(이하 민군통합공항)’ 반대 의사를 강력하게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진표 의원이 주최한 “‘경기도가 활짝 열리는 하늘길’ 경기도민 대토론회”는 ‘민군통합공항’ 건설을 지속해서 주장해온 최정철 교수와 김병종 교수가 발제 및 좌장을 맡았다.

이 자리에는 수원시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공항 관계자 등 4명이 토론자로 참석했으며, 이 중에 경기도민이나 화성시민을 대표하는 전문가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는 게 화성시 범대위의 입장이다.

특히 김진표 의원은 지난 7월 6일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화성시 범대위는 “수원군공항 이전 위한 민간공항 꼼수! 화성시민 안 속는다!”, “람사르습지 지정은 화성시에!” 손피켓을 들어 항의 표시를 한 뒤 퇴장했다.

한편, 화성시 범대위는 7월 8일 국회에서 개정안 철회를 위한 화성시-무안군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9일부터는 국회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