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역에 오후 2시부터 호우경보 발효
서울 전역에 오후 2시부터 호우경보 발효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8.02 12:40
  • 수정 2020-08-02 13:06
  • 댓글 0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는 2일 오전 서울 반포대교와 잠수교 주변이 비와 안개로 뿌옇게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는 2일 오전 서울 반포대교와 잠수교 주변이 비와 안개로 뿌옇게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서울 전역과 인천, 수도권 일대에 오늘(2일) 오후 2시부터 호우경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경기도(광명시,과천시,안산시,시흥시,부천시,김포시,연천군,고양시,양주시,파주시,수원시,성남시,안양시,오산시,군포시,의왕시,화성시),서해5도,서울특별시(동남권,동북권,서남권,서북권),인천광역시(인천광역시,강화군,옹진군)에 호우경보가 발효한다고 밝혔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매우 거센 비가 내려 외출이나 차량 운전을 자제해야 한다.

기상청은 "3시부터는 서쪽에서 다가오는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일부지역은 시간당 10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현재(12시 10분 기준) 호우특보가 발효된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충청북부, 경북북부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mm 내외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경기도와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