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잠수교 보행 통제…팔당댐 방류랑 증가에 한강 수위 상승
서울 잠수교 보행 통제…팔당댐 방류랑 증가에 한강 수위 상승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8.02 16:25
  • 수정 2020-08-02 17:23
  • 댓글 0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는 2일 오전부터 서울 반포대교와 잠수교 주변이 비와 안개로 뿌옇게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며 서울 반포대교와 잠수교 주변이 비와 안개로 뿌옇게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서울 잠수교가 2일 오후 3시 10분께 보행 통제됐다.

서울시는 한강 상류에 내린 비로 팔당댐 방류량이 증가하면서 한강 수위가 상승해, 잠수교의 보행자 통행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잠수교 수위가 5.5m 이상이면 보행자 통행이, 6.2m 이상이면 차량 통행이 각각 제한된다.

서울시는 우선적으로 보행자 통행을 제한하고, 수위 상승이 계속되면 차량 통행도 제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교통혼잡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한강변 도로나 잠수교, 반포대교 등 한강 교량의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