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라이브] 잘 던진 류현진, '스리런포'에 웃고 울다
[류현진 라이브] 잘 던진 류현진, '스리런포'에 웃고 울다
  • 심재희 기자
  • 승인 2020.08.12 10:53
  • 수정 2020-09-01 21:12
  • 댓글 0

류현진이 12일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서 6이닝 1실점 호투를 펼쳤으나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연합뉴스
류현진이 12일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서 6이닝 1실점 호투를 펼쳤으나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심재희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스리런 홈런에 웃고 울었다.

류현진은 12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샬렌필드에서 펼쳐진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호투했다. 올 시즌 네 번째로 마운드에 올라 6이닝 2피안타 1피홈런 1실점을 기록했다. 탈삼진을 7개 곁들이며 마이애미 타선을 잘 막았다.

홈런을 하나 허용했으나 시즌 첫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며 제 몫을 했다. 0-1로 뒤지던 6회말 보 비셋이 역전 스리런 아치를 그리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현지 중계 카메라에 류현진이 활짝 웃는 모습이 포착됐다.

3-1로 앞선 채 마운드를 넘긴 류현진은 시즌 2승을 바라봤다. 토론토가 7회초 공격에서 1점 추가하면서 4-1로 앞서 류현진의 어깨를 더욱 가볍게 만들었다.

하지만 류현진의 2승 기대는 9회초 2사에 물거품이 됐다. 토론토의 마무리 투수 앤소니 배스의 방화로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갔기 때문이다. 배스는 4-1로 앞선 상황에서 프란시스코 서밸리에게 동점 스리런포를 맞고 말았다.

경기는 연장으로 돌입해 4-4로 팽팽히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