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문복희·햄지·나름’ 등 논란의 뒷광고 유튜버 리스트5
[영상] ‘문복희·햄지·나름’ 등 논란의 뒷광고 유튜버 리스트5
  • 한승희 기자
  • 승인 2020.08.12 16:06
  • 수정 2020-08-12 16:06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한승희 기자]  인기 유튜버들이 광고, 협찬을 제대로 밝히지 않은 이른바 ‘뒷광고’로 논란이 되고 있다. ‘뒷광고’는 일부 유튜버, 인플루언서들이 특정 업체로부터 대가를 받고 자신의 콘텐츠에 노출하면서 이를 대중들에게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 제품)’처럼 홍보하는 행위를 일컫는다.

이 가운데 문복희·햄지·나름 등 뒷광고 논란으로 사과문까지 게재한 유튜버들을 영상으로 정리해봤다.

■문복희

많은 양의 음식을 큰 입으로 깔끔하게 먹어 큰 인기를 끈 먹방 크리에이터 문복희는 최근'먹뱉' 논란부터 뒷광고 의혹으로 화제가 됐다. 이후 그는 논란이 계속되자 자신의 채널에 그런 적 없다고 말했다가 바로 다음 날 뒷광고를 시인하면서 사과했고, 사과 후 한 누리꾼이 그동안 문복희가 올린 영상을 분석하면서 뒷광고 의혹이 있는 업체 리스트를 정리해 한 번 더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햄지

33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햄지 역시 뒷광고로 논란을 빚었지만 이후 바로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그는 자신의 채널을 통해“유료 광고를 표기할 경우 영상에 거부감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게 고의적으로 설명란 하단에 표기한 것이 저의 잘못이다"라고 해명글을 올렸고 , 바로 잘못을 인정하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나름

유튜버 나름은 그간 뒷광고를 받았다는 의혹을 철저하게 부정해왔으며, 계속되는 지적에도 변호사한테 자문을 받은 입장문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최근 뒷광고로 논란이 일자 자신의 채널을 통해 사과하며 잘못을 인정했고, 이에 배신감을 느낀 구독자들은 불과 3일 만에 9만여 명이 증발하기도 했다.

■양팡

유튜버 양팡은 시청자에게 광고·협찬 사실을 숨긴 채 상황 조작까지 하며 광고 영상을 찍는 뒷광고 논란으로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후 논란이 계속되자 양팡은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며 유튜브 채널에서 모든 영상을 비공개로 처리했고, 그럼에도 구독자들은 "은퇴하라"며 차가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보겸

데이트 폭력 논란부터 자극적인 용어 사용으로 논란을 빚어왔던 보겸은 최근 뒷광고 논란으로 다시 한 번 도마에 올랐다. 그는 논란이 계속되자 자신의 채널을 통해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누리꾼들의 분노는 더욱 가중되며 그의 진정성에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