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혜연·양팡·도로시’ 등 광고 받고도 연기했던 순간 모음4
[영상] ‘한혜연·양팡·도로시’ 등 광고 받고도 연기했던 순간 모음4
  • 한승희 기자
  • 승인 2020.08.13 16:24
  • 수정 2020-08-13 16:24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한승희 기자] 스타일리스트 한혜연과 다비치의 강민경의 ‘내돈 내산’ 콘텐츠로 촉발된 뒷광고 논란이 스타 유튜버들을 휩쓸고 있다.

이 가운데 업체로부터 광고비를 받았지만, 내 돈 주고 산 것 연출한 스타 유튜버 몇 명을 영상으로 정리해봤다.

■한혜연

유튜브 구독자 80만 명을 보유한 패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은 홍보비 수천만원을 받은 신발을 '힘들게 구했다'며 소개했다가 탄로나 논란이 됐다. 이로 인해 구독자들은 "내돈내산도 못 믿는다"는 한탄이 흘러나왔고, 한혜연은 결국 사과 영상을 올리며 잘못을 인정했다.

■강민경

강민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별도의 광고 표기 없이 PPL을 진행했다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는 자신의 화장품, 패션을 보여주겠다며 직접 속옷, 팔찌, 가방 등을 소개했으나 해당 제품은 PPL로 알려져 많은 소비자들이 기만 행위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양팡

양팡은 한 브랜드측과 협의해 진행한 방송을 실제인 것 처럼 연출해 논란이 됐다. 그는 광고가 마치 즉흥적으로 이뤄진 협찬인 것 처럼 연출했지만, 사실은 뒷광고로 밝혀졌고 이로 인해 혼란을 겪은 구독자는 큰 비난을 쏟아냈다. 비난이 거세지자 양팡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영상을 올리며 결국 해명했다.

■도로시

먹방 유튜버 도로시는 고깃집에 방문해 고기를 먹은 뒤 카드로 직접 계산하는 모습까지 연출했으나 이는 뒷광고로 알려져 논란을 빚고 있다. 그는 영상 속에서 '촬영 허가&협조 감사합니다'라는 자막까지 달며 촬영을 이어갔고, 이 같은 모습이 모두 연출된 광고임이 밝혀지면서 구독자들은 배신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