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고령자보호 안심단말기’ 고령자 위급상황에 효과
안양시, ‘고령자보호 안심단말기’ 고령자 위급상황에 효과
  • 권동현 기자
  • 승인 2020.09.10 15:16
  • 수정 2020-09-10 15:19
  • 댓글 0

고령자보호 안심단말기./사진=안양시
고령자보호 안심단말기./사진=안양시

[한스경제=권동현 기자] 안양시가 독거노인들에게 지급한 ‘고령자보호 안심단말기’가 생명지킴이로써 자리매김하고 있다.

10일 안양시 관계자는 ‘사회적 약자 스마트 맞춤형 안전시스템 사업’ 에 따라 2018년 9월부터 65세 이상 독거노인들에게 지급한 '고령자보호 안심단말기'가 현재 1,260개 보급됐다고 밝혔다.

'고령자보호 안심단말기'는 가족이나 친지 없이 혼자인 노년층이 뇌졸중이나 호흡곤란, 의식 저하와 낙상 등 위급상황에서 효과를 발휘한다.

특히 70세 이상 고령층이 집에서 넘어져 다리를 다치거나 지병으로 움직일 수 없을 때 절실한 보호장비다.

시 집계에 의하면 보급을 시작한 이후 안심단말기가 울린 횟수는 61회에 이르며, 월평균 3, 4회 정도 위급상황을 해소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행복의 조건은 안전이고, 안전은 진화를 거듭해야 한다”며, “고령자 보호 안심단말기의 기능 개선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5월 스마트도시통합센터와 소방서와 경찰서 상황실 등 기관 간 신속한 정보공유로 사건·사고로부터 안전하게 시민을 보호하기 위한 ‘시민행복 안전도시’ 협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