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현대약품 등 포비돈 관련주 관심↑…美 연구서 코로나19 억제 효과
광동제약·현대약품 등 포비돈 관련주 관심↑…美 연구서 코로나19 억제 효과
  • 허지형 기자
  • 승인 2020.09.29 08:24
  • 수정 2020-09-29 09:36
  • 댓글 0

SBS ‘8시 뉴스’ 방송 캡처

[한스경제=허지형 기자] 흔히 빨간 약이라고 불리는 포비돈 요오드 액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등장해 관련주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포비돈 요오드 스프레이를 코안에 뿌리면 코로나19 바이러스 활동을 짧은 시간에 중단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처를 치료하는 소독약으로 알려진 포비돈 요오드 액이 미국 코네티컷대 연구 결과 코로나 계열인 사스와 메르스 바이러스에서 억제 효과가 확인됐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배양한 접시에 농도를 달리한 포비돈 용액을 뿌리고 70% 알코올을 뿌린 것과 비교했다. 0.5% 저농도에서 15초 동안 노출했는데도 70% 알코올보다 억제 효과가 더 큰 것으로 억제 효과가 더 컸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검사받을 때 이 용액으로 입을 20초 동안 헹구면 의료진에게 옮길 수 있는 바이러스의 양을 줄일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예방 목적으로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대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국내 관련주로 현대약품, 광동제약, 경남제약, 유한양행, 동성제약,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등이 거론되고 있다.

광동제약은 지난 2018년 한국먼디파마와 포비돈 요오드가 함유된 베타딘 등 일반의약품 및 의약외품 40여종을 공동판매하는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약품은 포비돈 요오그가 함유된 베세틴스트럽세액을 취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