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렘데시비르 논란 검토필요”…치료지침 변경은 아직
방역당국 “렘데시비르 논란 검토필요”…치료지침 변경은 아직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10.17 16:29
  • 수정 2020-10-17 16:29
  • 댓글 0

중앙방역대책본부 "치료지침 변경 여지는 없어"
길리어드 사이언스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길러이드 사이언스 제공
길리어드 사이언스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길러이드 사이언스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코로나19 치료제로 알려진 '렘데시비르' 효능과 관련해 방역당국이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치료지침 변경 계획은 없다는 게 공식 입장이다.

17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내놓은 렘데시비르 연구와 관련해 "최종 연구 결과에 전문가적인 리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이 WHO가 입원 환자 1만1266명을 상대로 진행한 '연대 실험'에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기간을 줄이거나 사망률을 낮추지 못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서다.

해당 실험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군의 효능과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다국적 임상시험으로 렘데시비르 외에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에이즈 치료제인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항바이러스제 '인터페론' 등을 대상으로 했다. 연구 결과 현재까지 코로나19 입원 환자의 생존에 크게 영향을 주는 약물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권 부본부장은 WHO의 이번 연구 결과가 아직 '최종' 단계가 아니라는 입장을 취하면서, 코로나19 치료방법 변경에 선을 그었다.

그는 “전문가들의 충분한 검토가 추가로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아직 국내 치료지침을 변경하거나 등의 여지는 현 단계에서는 없다고 판단"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램데시비르 투약 대상은 폐렴을 앓으면서 산소치료를 받고 증상이 발생한 뒤 10일이 지나지 않은 환자로 제한한다. 지난 16일 오후 4시 기준 국내에서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환자는 총 618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