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오르테가에 판정패… UFC 페더급 타이틀 도전권 획득 실패
정찬성, 오르테가에 판정패… UFC 페더급 타이틀 도전권 획득 실패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10.18 11:03
  • 수정 2020-10-18 11:03
  • 댓글 0

정찬성과 오르테가. /스포티비나우 홈페이지.
정찬성(오른쪽)과 오르테가. /SPOTV 제공

[한스경제=박종민 기자] UFC ‘코리안 좀비’ 정찬성(33)이 브라이언 오르테가(29ㆍ미국)에 패하며 페더급 타이틀 도전권을 놓쳤다.

페더급 4위 정찬성은 18일(이하 한국 시각) 아랍에미레이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2위 오르테가에게 5라운드 종료 0-3으로 판정패를 당했다.

정찬성은 1라운드에서 오르테가의 컨디션과 경기 스타일을 탐색했다. 그러나 정찬성은 2라운드에서 결정타를 맞았다. 2라운드 후반 과감한 공격을 시도하다가 오르테가의 백스핀 엘보우 공격을 당하고 쓰러졌다. 충격이 컸다. 이후 정찬성은 계획했던 경기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2라운드 엘보우 공격의 충격 탓에 3라운드에선 공격이 보다 조심스러워졌다. 4라운드 초반 압박을 가했지만 오히려 오르테가의 레그킥과 거리 조절 운영에 말려들었다. 정찬성은 5라운드 막판 오르테가와 거리를 좁히려 했지만 오르테가는 일정 간격을 두며 방어적인 자세를 취했다. 마지막 1분을 남기고는 확실한 위기 관리에 들어갔다.

정찬성은 막판 잇따른 펀치로 승부수를 날렸지만, 오르테가는 평정심을 유지하며 차분하게 방어했고 결국 경기는 그대로 끝이 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