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페더급 정찬성-오르테가, 경기 후 맞절한 사연은
UFC 페더급 정찬성-오르테가, 경기 후 맞절한 사연은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10.18 14:21
  • 수정 2020-10-18 14:21
  • 댓글 0

정찬성(아래)과 오르테가. /UFC 인스타그램
정찬성(아래)과 오르테가. /UFC 인스타그램

[한스경제=박종민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3ㆍ코리안좀비MMA)이 브라이언 오르테가(29ㆍ미국)에게 패하며 UFC 페더급 타이틀 도전권 획득에 실패했다.

정찬성은 18일(이하 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난적’ 오르테가에게 5라운드 심판전원일치(0-3) 판정패를 당했다.

정찬성은 이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2ㆍ호주)와 향후 타이틀 매치를 벌일 수도 있었다. 그러나 졸전 끝에 6패(16승)째를 떠안으며 아쉬움을 남겼다. 반면 오르테가는 정찬성을 제물로 15승(1패 1무효)째를 쌓고 타이틀 도전권을 얻었다.

페더급 4위 정찬성은 2위 오르테가의 수준급 경기 운영 능력에 말려 들었다. 정찬성은 일정한 거리를 두고 펀치의 강약을 조절하는 오르테가의 전략에 고전했다. 정찬성의 타격이 빛을 발하기 위해선 거리 좁히기가 우선돼야 하는데 오르테가는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

정찬성은 1라운드에서 오르테가의 컨디션과 경기 스타일을 탐색했다. 그러다 2라운드에서 결정타를 맞았다. 2라운드 후반 과감한 공격을 시도하다가 오르테가의 백스핀 엘보우 공격을 맞고 쓰러졌다. 충격이 컸다. 이후 정찬성은 계획했던 경기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오르테가와 정찬성(오른쪽). /SPOTV 제공
오르테가와 정찬성(오른쪽). /SPOTV 제공

기세가 꺾인 정찬성은 3라운드에서 다소 조심스러운 움직임을 보였다. 4라운드 초반 전열을 가다듬고 오르테가에게 압박을 가했지만, 오히려 레그킥을 수 차례 허용하며 실마리를 풀지 못했다. 급기야 오르테가의 테이크다운을 방어하는 과정에서 상대 버팅에 왼쪽 눈이 크게 찢어졌다.

5라운드 막판 오르테가와 거리를 좁히려 했지만, 오르테가는 일정 간격을 두며 방어적인 자세를 취했다. 정찬성은 마지막 1분을 남기고 잇따라 펀치를 날리며 반전을 노렸지만 오르테가는 확실한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때문에 경기는 정찬성의 열세 속에 끝이 났다.

정찬성과 오르테가는 경기 후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서로 포옹하는가 하면 맞절을 하기도 했다. 훌륭한 스포츠맨십이 발휘된 장면이었다.

한편 또 다른 한국인 파이터 박준용(29)은 빈틈없는 경기력으로 존 필립스(35ㆍ웨일스)를 제압하고 UFC 2연승을 질주했다.

박준용은 같은 장소에서 열린 필립스와 언더카드 미들급 대결에서 3-0 판정승을 올렸다. 지난해 12월 UFC 부산 대회에서 마크-안드레 바리올트(30ㆍ캐나다)를 맞아 3라운드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둔 그는 이번에도 통쾌한 승리를 달성했다. 통산 전적은 12승 4패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