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주택 택지공급 42% 감소
LH, 공공주택 택지공급 42% 감소
  • 채준 기자
  • 승인 2016.12.2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채준]

LH공사가 2016년 공동주택용지 공급량을 전년대비 약 42%나 축소했다. 정부가 지난 ‘8·25 가계부채 관리방안’에 따른 영향이다.

이에 2015년 총 12만9,000가구 건설을 위해 공급했던 600만9,000㎡에 달하는 공동주택용지 공급면적은 올해 7만5,000가구 공급을 위한 400만300㎡로 줄어들었다.

실제로‘8·25 대책’에 따라 정부의 공급축소 방침이 확정되자 LH는 4분기부터는 택지공급을 잠정 중단했다. 또 계획됐던 물량도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지난 8월 말까지 약 5.5조원 규모의 348만8000㎡ 면적의 공동주택용지를 공급했던 LH는 정부 대책 발표 이후 11월까지 공급한 면적이 54만5000㎡만 공급했다. 이마저도 대부분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나 10년 공공임대리츠’등 정부 국책사업과 관련된 용지들뿐이다.

2014년이후 신도시 공급 및 공공택지지구 추가 지정을 3년간 중단하며 건설사들의 공공택지 확보 전쟁은‘8·25 대책’을 기점으로 ‘운찰’형식이 돼버렸다. 낙찰이 ‘하늘의 별 따기’이다 보니 운이 좋아야 용지를 확보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 가운데 2017년에는 LH가 택지 공급량이 올해보다도 25% 이상 축소할 것이란 예상이 안팎으로 나오며 신규 사업을 찾는 건설사들의 움직임은 더욱 분주해졌다.

공공택지 공급이 줄면 결국 남는 것은 도시정비사업이지만, 최근에는 대행개발사업이 뜨고 있어 이쪽으로 관심을 돌리는 건설사도 많다. 대행개발사업은 LH가 민간 건설업체와 공사계약 체결 시 공사금액 일부를 토지로 지급하는 방식을 말한다. 대형사 중심의 도시정비사업에 참여가 어려웠던 중견사들이 대행개발에 특히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