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車승부] 볼트EV VS 아이오닉EV…고속도로 "탈까 말까"
[진車승부] 볼트EV VS 아이오닉EV…고속도로 "탈까 말까"
  • 김재웅 기자
  • 승인 2017.03.20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 김재웅] 내수 전기차 시장 2세대가 본격 개막됐다. 쉐보레 볼트 EV가 17일 사전계약 개시 후 불과 2시간여 만에 초도물량 400대를 완판되면서다. 실구매 가격이 동급 대비 높게 책정됐던 만큼 조기 완판은 크게 기대하지 않았다.

볼트EV의 장점은 단연 최대 주행거리다. 환경부가 확인한 결과 완충시 383km를 넘게 달릴 수 있다. 볼트 EV가 전기차 시장을 새로 열었다고 평가받는 이유도 바로 이부분이다.

최근에는 서울에서 제주까지 470km를 달리는 데도 성공하면서 2세대 전기차 시장 개막 축포를 쏘아 올렸다.

▲ 서울에서 제주까지 470km를 달린 볼트EV가 제주 전기차엑스포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한국지엠 제공

볼트EV가 이처럼 긴 주행거리를 갖게 된 비결은 커다란 배터리다. 볼트EV에는 60kWh의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가 들어있다. 공인복합연비(5.5km/kWh) 기준으로도 서울시청과 대전시청(약 160km)을 왕복하고 10km를 더 달릴 수 있다.

주행 성능에서는 ‘핫 해치’라고 부를 수 있을 만큼 강력하다. 환산 최고출력이 204마력에 최대토크는 36.7kg·m에 달한다. 크기가 비슷한 쉐보레 아베오 해치백 가솔린 모델이 최대출력 138마력, 최대토크 20.4kg·m에 불과하다. 웬만한 스포츠 모델에도 뒤지지 않는 수준이다. 전기모터 특성상 실제 주행감은 더 우수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볼트EV가 손쉽게 전기차 시장을 휩쓸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아직은 국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EV)의 장점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볼트 EV와 비교해 아이오닉 EV가 갖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은 다름아닌 가격이다. 아이오닉 EV는 출시가 4,000만원 초반, 실 구매가 2,000만원 전후다. 4,779만원에 보조금을 받아 3,000만원 전후에 살 수 있는 볼트EV보다 무려 1,000만원 가까이 저렴하다.

크기에서도 아이오닉EV가 조금 더 앞선다. 아이오닉EV는 전장이 4,470mm에 달하는 준중형급으로 소형차급인 볼트EV(4,166mm)보다 큰 차다. 휠베이스에서도 아이오닉이 2,700mm, 볼트EV가 2,600mm로 차이가 있다. 해치백인 볼트 EV가 아이오닉EV보다 다소 높다는 장점은 있지만 체급 차이를 극복할 정도는 못된다.

▲ 현대자동차는 17일 개막한 제주전기차 엑스포에 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I트림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 제공

아이오닉EV가 연비에서는 볼트 EV를 약간 상회한다는 점도 볼트EV 독주를 막는 아이오닉EV의 장점이다. 아이오닉EV가 볼트EV보다 충전 시간 대비 더 오래 갈 수 있다는 얘기다. 아이오닉EV는 공인 연비가 6.3km/kWh다.

현대차에서는 작년에 이런 장점을 살려 아이오닉EV로 도심에서 350여km를 달리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전기차가 아직은 도심용 세컨카로 많이 판매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소비자들에게는 매력적인 실험 결과다.

아이오닉EV는 보증기간에서도 분명한 우위를 점했다. 배터리 평생 보증이다. 중고차 잔가보장 프로그램도 매력적이다. 볼트EV에도 8년, 16만km 전기모터와 배터리 보증이 제공되지만 아이오닉EV와 비교하면 약간 부족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