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는 지금] 톰 크루즈, 이번엔 어떤 액션 '미션6' 벌써 몸만들어
[할리우드는 지금] 톰 크루즈, 이번엔 어떤 액션 '미션6' 벌써 몸만들어
  • LA=유아정 기자
  • 승인 2017.03.21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유아정]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미션 임파서블6'를 위해 몸만들기에 들어갔다.
오는 4월 10일 첫 촬영에 들어가기 때문이다.

미국 연예지는 영화 제작사 스카이댄스 미디어 CEO 데이비드 엘리슨과의 인터뷰를 통해 '미션 임파서블6' 촬영이 오는 4월 10일부터 파리, 런던, 뉴질랜드 등에서 시작된다고 알렸다.

엘리슨은 또 톰 크루즈가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을 개봉할 때부터 6편의 영화를 위한 액션을 준비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톰 크루즈는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에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 외벽을 타는 모습을 보여주는가 하면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에서는 이륙하는 비행기에 매달리기도 했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가 보고도 믿지 못할 만큼 화려한 액션에 중점을 두는 만큼 이번 시리즈에서는 어떤 신으로 눈길을 사로잡을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