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에쓰오일 공장서 폭발사고 발생
울산 에쓰오일 공장서 폭발사고 발생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7.04.21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 김지호]21일 낮 12시 1분께 울산 울주군 산암리 소재 에쓰오일 울산공장 정유시설 설치현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울산시소방본부는 이 사고로 근로자 2명이 다리 등을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인명피해가 추가로 확인될 가능성도 있다.
 
이 불로 플랜트 건설 근로자 수천 명이 대피했다.
 
소방본부는 낮 12시 9분에 출동, 화재 진압에 나서 약 15분 만에 초진을 완료했다.
 
사고는 크레인이 넘어지면서 배관을 건드려 발생한 것으로 경찰과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사고 지점은 에쓰오일의 '잔사유 고도화 콤플렉스(RUC·원유에서 가스·휘발유 등을 추출하고 남은 값싼 기름을 휘발유로 전환하는 시설)' 프로젝트 현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