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어린이집 동영상 본 아이들 '성폭행' 당한 증상 보여
'궁금한이야기Y' 어린이집 동영상 본 아이들 '성폭행' 당한 증상 보여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7.07.21 21:34
  • 수정 2017-07-21 22:24
  • 댓글 0

어린이집 동영상 파문/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어린이집 동영상 파문/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어린이집에서 폭력적인 동성애 영상을 본 피해 아동들이 성폭행을 당한 아이들과 비슷한 증후군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SBS ‘궁금한 이야기Y’ 21일 방송은 한 어린이집에서 강연자가 아이들에게 ‘성소수자 혐오 동영상’을 보여준 사건을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한 어린이집에서 강연자가 아이들에게 동영상을 이용한 강연을 했다. 그러나 상영한 동영상의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동성애를 폭력적으로 묘사했으며 성소수자 혐오를 담았다. 성적 수위가 높고 아이들이 보기에는 충격적인 장면들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배승민 정신과 전문의는 “동영상 수위가 너무 높고 너무 거칠고 폭력적이다”라며 “변태 성욕에 대해 아이들한테 이런 것을 알려줄 이유가 없다. 아이들이 감당할 수 없는 정보를 아주 굉장히 폭력적으로 줬다”고 말했다.

동영상을 본 아이들 중에는 성학대를 당한 아동들이 보이는 외상후 스트레스 증후군을 앓고 있는 아이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한편 피해 아동들의 부모들은 경찰에 해당 동영상 강의자의 엄격한 처벌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