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전략과제 논의...'글로벌전략협의회 개최'
농협금융, 전략과제 논의...'글로벌전략협의회 개최'
  • 김동우 기자
  • 승인 2018.07.24 13:20
  • 수정 2018-07-24 13:20
  • 댓글 0

김광수 회장 취임 후 첫 번째 회의
23일 서대문 본사에서 열린 글로벌전략협의회에서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임직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이대훈 NH농협은행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 사진=NH농협금융
23일 서대문 본사에서 열린 글로벌전략협의회에서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임직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이대훈 NH농협은행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 사진=NH농협금융

[한스경제=김동우 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23일 서울 서대문 본사에서 글로벌전략협의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취임 후 첫 번째 글로벌전략협의회로 우수 추진 해외점포에 대한 시상과 함께 글로벌 중장기 전략목표 달성을 위한 전략과제 및 제2기(2018~2022년) 글로벌사업에 관한 운영방침을 논의했다.

농협금융은 농협만의 가치를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글로벌 사업모델을 장착하여, 동북아·동남아·서남아 3대 경제권역을 아우르는 ‘아시아 트라이앵글 클러스터’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 따라 중국(공소그룹), 베트남(Agribank), 인도(IFFCO) 등 전략 국가의 파트너십 기반 합작사업을 속도감 있게 가시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북한의 경제개방 시나리오에 대비하여 북한, 러시아 등을 연결하는 북방금융 마스터플랜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김 회장은 “농협금융은 고객의 가치제고와 글로벌 금융경쟁력 강화를 위해 끊임없이 혁신하고 차별화된 가치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