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폴더블폰 댓글News] 누리꾼 "역시 삼성! 혁신 주도 자랑스러워"
[삼성 폴더블폰 댓글News] 누리꾼 "역시 삼성! 혁신 주도 자랑스러워"
  • 변동진 기자
  • 승인 2018.11.08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리꾼 "삼성 폴더블폰 등장, 태블릿은 이제 필요없어"
삼성 폴더블폰에 적용될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연합뉴스 유튜브
삼성 폴더블폰에 적용될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연합뉴스 유튜브

[한스경제=변동진 기자] “세계에서 우리나라 기업이 만든 제품 중 1등 몇 개나 있나? 새로운 기술로 1위 이어나가길 바라.”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18)에서 폴더블폰에 적용될 디스플레이를 공개하자 누리꾼들은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삼성전자가 이날 공개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의 핵심은 폴더블(foldable·접을 수 있는) 기술이다. 이는 큰 화면과 간편한 휴대성을 요구하는 사용자들의 니즈(Needs)가 동시에 반영된 것이다.

실제 SDC2018 무대에 오른 저스틴 데니슨(Justin Denison)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가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폴더블폰을 꺼내자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다.

데니슨 상무가 보여준 폴더블폰의 외형은 기존 스마트폰 화면 두 개를 접어서 포갠 형태였다. 이를 펼치면 하나의 커다란 화면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양쪽 화면에 각기 다른 앱을 구동하거나 최대 세 가지 앱을 동시에 띄울 수도 있다.

즉, 인터넷 서핑을 하면서 동영상, 메시지 서비스 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이에 업계 관계자들은 “‘사용자 중심’ 차세대 스마트폰” “혁신”이라고 입을 모은다. 

삼성전자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소개.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소개.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구현을 위해 ▲커버 유리 대체 ‘플라스틱’ ▲반복적으로 접었다 펴도 견디는 ‘전용 접착제’ 등을 새로 개발했다. 두께도 기존 제품보다 얇게 만들어 주머니에 쉽게 들어가도록 했다.

지구 반대편에서 소식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도 감동을 받은 분위기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삼성 폴더블폰’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수만 개의 댓글이 게재되는 중이다.

아이디 acro****는 “역시 삼성”이라며 “저런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기흥캠퍼스에서 수많은 밤을 보냈을 기술진들의 노고가 눈에 선하다. 혁신을 주도하는 이 기업이 자랑스럽다”라고 칭찬했다.

shin****는 “잡스가 만들법한 걸 삼성이 만드네”라며 “애플은 이제 돈독 올랐고, 삼성은 혁신. 신기한 세상이야”라고 밝혔다. 또 byun****은 “우리나라 상품 중에 세계에서 1등하는 제품이 몇 개나 있나? 스마트폰은 특별하다”며 “새로운 기술로 제품을 만들어 1위를 이어나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quek****는 “테블릿은 이제 필요없어”, hipe****는 “A~Z까지 전부 만들 수 있는 세계유일의 기업 삼성. 애플 넘고 세계 1위 스마트폰 회사되길” 등의 댓글을 게재했다.

이밖에 “삼성이라도 흥하자(dand****)”, “대한민국 자존심 지켜주세요(kkm3****)”, “다시 날아오르자 삼성(gate****)”, “저게(폴더블폰) 혁신이고 미래(dooy****)”, “역시 전 세계 최강의 전자회사. 기술력 압도(amdz****)”, “폰 아니고 디스플레이 시제품이기 때문에 두껍다고 하면 안 됩니다(hje7****)”, “스마트폰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군(real****)” 등의 댓글도 눈에 띄었다.

한편 업계에서는 삼성전자 폴더블폰이 내년 1월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인 CES나 MWC(2월)에서 공개될 것으로 전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