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임원 승진자 절반, 반도체 부문서 나왔다
삼성전자 임원 승진자 절반, 반도체 부문서 나왔다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8.12.0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임원인사 실시...총 158명 승진 발령
DS부문 승진자 80명...철저한 '성과주의' 원칙 재확인
삼성전자가 6일 2019년도 임원 인사를 실시하고 158명을 승진 발령했다. 사상 최대 실적을 견인한 DS(반도체) 부문에선 80명이 승진자가 나와 성과주의 원칙을 재확인했다./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6일 2019년도 임원 인사를 실시하고 158명을 승진 발령했다. 사상 최대 실적을 견인한 DS(반도체) 부문에선 80명이 승진자가 나와 성과주의 원칙을 재확인했다./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삼성전자가 6일 2019년도 임원 인사를 실시하고 158명을 승진 발령했다. 사상 최대 실적을 견인한 DS(반도체) 부문에서 총 80명의 승진자가 나와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이 올해도 지켜졌다.

이번 임원 인사에서 삼성전자는 부사장 13명, 전무 35명, 상무 95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4명 등 총 158명을 승진시켰다. 승진자 규모는 지난해(220명)에 비해 다소 감소했다.

사상 최고 실적을 낸 DS부문은 80명의 승진자 중 12명을 직위 연한과 상관없이 발탁했다.

삼성전자는 경영 성과와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경영후보군 중 13명을 부사장으로 승진시켰다. 또 다양성 강화 차원에서 외국인과 여성인력에 대한 승진 문호를 확대해 올해 외국인·여성인력 가운데 11명이 승진했다.

회사의 기술력을 대표하는 연구개발 부문 최고 전문가는 펠로우 1명, 마스터 14명을 선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임원인사에 앞서 오전에 김기문 DS부문 대표를 부회장으로, 노태문 IM(모바일) 부문 무섭사업부 개발실장을 사장으로 선임하는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임원 인사를 마무리한 삼성전자는 다음주 중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끝으로 2019년도 인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