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저격 글’ 재조명, 박유천이 아니었나, 진실 무엇?
황하나 ‘저격 글’ 재조명, 박유천이 아니었나, 진실 무엇?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3.1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하나 저격글 대상 관심 집중
황하나 저격글은 박유천이 아니었나
남양유업 외손녀로 유명한 황하나의 저격글이 다시금 화제가 됐다./ 황하나 인스타그램
남양유업 외손녀로 유명한 황하나의 저격글이 다시금 화제가 됐다./ 황하나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로 유명한 황하나가 쓴 SNS글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황하나는 지난달 28일 인스타그램에 "남자 하나 잘못 만나서 별일을 다 겪는다”며 “심하게 마음도 약하고 불쌍한 거 못 봐서 절대 이런 글을 쓰거나 복수를 하거나 하는 사람이 못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너무 참았어서 모든 일을 공개하려 한다”며 “오랫동안 참았는데 그의 비겁하고 지질함에 터지고 말았다”고 폭로했다.

황하나는 "매니저와 회사, 그의 가족은 날 가해자로 만들기 위한 작전을 짜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그동안 그에게 당한 사람은 대부분 힘없고 경제력도 어려운 사람이겠지만 난 그렇게 되지 않을거다"라고 적었다.

이어 황하나는 "성매매, 동물학대, 폭행, 사기" 등을 언급하며 해당 남성의 범죄까지 고백했다. 황하나는 이어 "반전이 있을 수도 있다"고 남겨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처음에는 결별한 박유천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다수였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박유천이 아닌 제 3자일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했다.

한편 황하나는 박유천과 결혼설까지 났지만 지난해 8월 이들은 결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