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도 세로 시대”…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3종 출시
“TV도 세로 시대”…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3종 출시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9.04.2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면이 세로로 돌아가는 ‘더 세로’
감각적인 디자인 ‘더 세리프’ ’더 프레임’ 공개
오는 6월까지 팝업스토어 ‘새로보다’ 운영
삼성전자가 29일 공개한 화면이 세로로 돌아가는 TV '더 세로'. 화면을 가로로 돌리면 일반 TV처럼 이용할 수도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9일 공개한 화면이 세로로 돌아가는 TV '더 세로'. 화면을 가로로 돌리면 일반 TV처럼 이용할 수도 있다./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삼성전자가 기존 TV의 틀을 깨는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TV 3종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2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옥림빌딩에 팝업스토어 ‘새로보다’를 오픈하고 화면이 세로로 돌아가는 ‘더 세로’, 감각적인 디자인의‘더 세리프’, 액자형 디자인의 ‘더 프레임’ 등 신규 TV 3종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라이프스타일 TV 3종에는 모두 QLED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미니멀한 디자인에 고정관념을 깨는 파격이 더해진 라이프스타일 TV는 ‘누구든지 자신의 취향을 존중 받아야 한다’는 제품 철학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삼성전자는 그동안 업계 리더로서 TV를 새롭게 정의하는 혁신적인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왔다”며 “앞으로도 스크린 형태부터 사용 경험에 이르기까지 발상의 전환을 통해 ‘취향 존중 스크린 시대’를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 모바일 콘텐츠에 최적화…세로본능 TV ‘더 세로’

삼성전자는 모바일로 콘텐츠를 즐기는데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을 심층적으로 분석해 기존의 TV와는 달리 세로 방향의 스크린을 기본으로 하는 신개념 TV ‘더 세로’를 선보였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모바일로 콘텐츠를 즐기는데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을 심층적으로 분석해 기존의 TV와는 달리 세로 방향의 스크린을 기본으로 하는 신개념 TV ‘더 세로’를 선보였다./사진=삼성전자

‘더 세로’는 모바일로 콘텐츠를 즐기는 데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을 반영해 가로가 아닌 세로로 제작된 TV다. 모바일 콘텐츠에 최적화된 세로 스크린을 지원해 꽉 찬 화면으로 콘텐츠를 볼 수 있으며 SNS 영상의 경우 하단의 댓글을 보기에도 편리하다. 물론 화면을 가로로 돌리면 일반 TV처럼 이용할 수도 있다.

특히 네이비 블루의 심플한 디자인은 주변 인테리어와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뒷면까지 깔끔한 360도 클린 디자인이 적용돼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이미지·사진·시계·사운드 월 등의 콘텐츠를 띄워 개성있는 인테리어를 연출할 수 있다.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와 리모컨의 내장 마이크를 통해 음성만으로 간편하게 각종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더 세로’의 출고가는 43형 189만원으로 오는 5월말 한국에 우선 출시될 예정이다.

◆ “TV야 액자야”…미니멀 디자인 TV ’더 세리프’·’더 프레임’

'더 세리프'는 2016년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가구 디자이너 로낭&에르완 부홀렉 형제가 참여해 탄생한 제품으로 심미적 가치에 중점을 둔 TV 제품이다./사진=삼성전자
'더 세리프'는 2016년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가구 디자이너 로낭&에르완 부홀렉 형제가 참여해 탄생한 제품으로 심미적 가치에 중점을 둔 TV 제품이다./사진=삼성전자

디자인적인 요소가 강조된 ‘더 세리프’와 ‘더 프레임’은 인테리어에 관심이 높은 이들이 주목할 만한 TV다. ‘더 세리프’는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가구 디자이너 로낭&에르완 부홀렉 형제가 참여해 만든 TV로 심미적 가치에 중점을 둔 제품이다. ‘매직스크린’ 기능을 통해 TV를 보지 않을 때 스크린에 날씨, 시간, 이미지를 띄우는 것도 가능하다.

'더 프레임'은 ‘아트모드’ 기능을 통해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마치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TV다./사진=삼성전자
'더 프레임'은 ‘아트모드’ 기능을 통해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마치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TV다./사진=삼성전자

‘더 프레임’은 액자형 디자인에 ‘아트모드’ 등으로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예술 작품처럼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아트스토어’라는 작품 구독 서비스를 통해 스페인 프라도 미술관, 이탈리아 우피치 미술관, 영국 테이트모던, 오스트리아 알베르티나 미술관 등 전세계 유명 미술관과 아티스트의 착품 1000점 이상을 집안에서 TV로 감상할 수 있다.

더 세리프의 출고가는 43형 159만원, 49형 189만원, 55형 219만원으로 책정됐다. 더 프레임은 43형 159만원, 49형 189만원, 55형 219만원, 65형 339만원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팝업스토어 ‘새로보다’를 오픈하고 오는 6월 2일까지 약 5주간 운영한다.

총 4개의 층으로 이뤄진 전시 공간은 ▲지하1층 '더 프레임'을 활용한 갤러리 공간 ▲1층 '더 세로' 콘텐츠 체험 공간 ▲2층 유명 아티스트와 개성있는 브랜드들과의 협업으로 연출한 라이프스타일 공간 ▲3층은 다양한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매주 토요일을 새로데이로 정해 유명 셀럽들의 공연과 풍성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소비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