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도 세로본능”…삼성전자, ‘더 세로’ 사전판매 실시
“TV도 세로본능”…삼성전자, ‘더 세로’ 사전판매 실시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9.05.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특화 세로 화면 지원…출고가 189만원
온라인에서 사전구매 가능…6월 1일부터 순차 배송
삼성전자가 모바일처럼 화면을 세로로 볼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The Sero)’의 온라인 사전 판매를 27일 시작한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모바일처럼 화면을 세로로 볼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The Sero)’의 온라인 사전 판매를 27일 시작한다./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삼성전자가 모바일처럼 화면을 세로로 볼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The Sero)’의 온라인 사전 판매를 27일 시작한다.

더 세로는 이날부터 삼성닷컴과 G마켓, 옥션 등 주요 온라인 채널을 통해 사전 판매된다. 온라인으로 사전 구매한 소비자들은 다음달 1일부터 순차적으로 제품을 배송받을 수 있다.

이 제품은 43형 사이즈 1개 모델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189만원이다.

더 세로는 모바일 콘텐츠에 최적화된 세로 화면 모드를 지원한다. 스마트폰을 TV에 탑재된 NFC(근거리무선통신) 인식부에 접촉하면 스마트폰으로 즐기던 SNS와 게임, 음악 등의 콘텐츠를 미러링(Mirroring) 해서 바로 재생된다.

일반 영상을 시청할 때는 화면을 가로로 전환해 보통의 TV처럼 사용할 수도 있다. 4.1채널ㆍ60와트의 고성능 스피커를 장착했으며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악 뿐 아니라 삼성뮤직 등 온라인 음악 서비스와 연동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와 리모콘의 내장 마이크를 통해 각종 기능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이미지·시계·사운드 월 등의 콘텐츠를 띄워 개성 있는 인테리어를 연출할 수도 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부사장은 “‘더 세로’가 출시 전부터 소비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어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