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주최 '월드 이스포츠 챌린지' 한국 3개종목 석권
경기도 주최 '월드 이스포츠 챌린지' 한국 3개종목 석권
  • 수원=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5.13 10:31
  • 수정 2019-05-13 10:31
  • 댓글 0

LOL 티원루키즈·배틀그라운드 유에스티웨이·카트라이더 세비어스 우승
11일~12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월드 이스포츠 챌린지 2019' 대회 현장 모습. /경기도
11일~12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월드 이스포츠 챌린지 2019' 대회 현장 모습. /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최준석 기자] 경기도 주최로 11일~12일 열린 ‘월드 이스포츠 챌린지 2019(World esports Challenge. 이하 W.E.C)’에서 한국팀이 3개 종목을 석권했다.

13일 도에 따르면 12일 막을 내린 월드 이스포츠 챌린지는 관련 산업 저변확대를 위한 국제 아마추어대회로 지자체 차원에서 국제 아마추어 이스포츠 대회를 개최한 것은 경기도가 처음이다.

고양 킨텍스 특설무대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에는 한국,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5개국 170여명의 아마추어 선수가 참가했다.

이번 대회는 3개 종목으로 나눠 진행됐다.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는 한국의 티원 루키즈(T1 Rookies), 배틀그라운드(Battlegrounds)는 한국의 유에스티웨이(UST-Way), 카트라이더(KartRider)는 한국의 세비어스(Saviors)팀이 우승해 한국이 이스포츠 종주국임을 과시했다.

각 종목별 우승팀에는 상금 500만원과 우승컵, 준우승팀에는 상금 300만원이 수여됐다. 도는 각 종목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한국 대표팀에 도에서 추진 중인 아마추어 이스포츠 선수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회 예선은 한국 대표 선발전에 900여명의 선수가 접수하는 등 경쟁이 치열했다. 2개 팀을 선발하는 리그오브레전드 종목에는 50개팀이 참가해 25: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12개 팀을 선발하는 배틀그라운드 예선에는 92개 팀이, 역시 12개팀을 선발하는 카트라이더 예선에는 51개팀이 참가해 예선을 펼쳤다.

안치권 도 콘텐츠산업과장은 “이번 대회 개최를 통해 아마추어 이스포츠 선수들의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경기도가 이스포츠 산업의 중심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선수 지원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산업을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10월 이스포츠 전용경기장 건립, 관련 산업 인재육성 시스템 구축과 아마추어 대회 개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경기 이스포츠 육성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대회는 그 계획의 하나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