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화학제품 공장서 나트륨 폭발 사고…1명 사망·3명 중상(종합)
제천 화학제품 공장서 나트륨 폭발 사고…1명 사망·3명 중상(종합)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 화학제품 공장에서 나트륨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 사진=제천소방서 제공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충북 제천시 왕암동의 한 휴대전화 부품 제조업체에서 13일 오후 2시 29분께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 있던 근로자 이모(38)씨가 숨지고, 남성 근로자 3명(56세, 49세, 46세)이 전신 화장을 입고 인근 제천 서울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소방당국은 인력 48명, 장비 22대를 투입해 화재발생 10여분 만에 진화를 완료했다. 피해액은 2000만원으로 추산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발광소재를 만드는 공정을 시험가동 중 에틸렌이 갑자기 폭발했다는 직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제천시 관계자는 “근로자 4명이 작업 중이었고 사망자는 대기업 직원으로 알려졌다”며 “기초 유기 화합물을 다루다가 폭발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