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등대, 소등 45년 만에 다시 불을 밝히다
연평도 등대, 소등 45년 만에 다시 불을 밝히다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5.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평도 등대, 17일 오후 7시 20분께부터 재점등
안보상 이유로 불빛 각도 등 조절
연평도 인근 어민 안전 보호 기능에 중점
연평도등대. / 연합뉴스
연평도 등대. 옹진군 연평도에 위치한 연평도 등대가 오는 17일, 45년만에 재점등된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오는 17일, 45년 동안 가동을 멈췄던 연평도 등대가 다시 밝혀진다.

16일 해양수산부는 "연평도 등대를 다시 밝혀 연평도 해역을 이용하는 우리 선박의 안전한 항행을 돕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평도 등대는 남북 대립으로 지난 1974년 이후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17일 오후 7시 20분께 연평도 등대 재점등 기념 행사를 연다. 이후에는 매일 일몰 시각부터 다음날 일출 시각까지 15초에 1회 주기로 연평도 해역에 불빛을 비춘다.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의 해발 105m 지점에 위치한 연평도 등대는 9.5m 길이의 등탑이다. 이 등대는 1960년 3월 23일 연평도 해역 조기잡이 어선들의 바닷길을 안내해 주고 안전한 항해를 돕기 위해 첫 불을 밝혔다. 하지만 1970년대 남북 간 군사적 대치가 심화되면서 안보 문제로 1974년 7월 1일 소등됐다. 1987년에는 등대가 아예 폐쇄되기도 했다.

남북 간 갈등의 상징처럼 여겨지던 연평 어장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 9월 평양 공동 선언, 9.19 군사 합의 등을 계기로 남북 간 긴장이 완화되면서 평화의 상징이 되었고, 이를 계기로 연평도 등대가 다시 불을 밝힐 수 있게 됐다.

선박의 안전한 항해를 지원하기 위해 연평도 등대의 재점등을 추진해 온 해양수산부는 국방부 등과 협의를 거쳐 등대 불빛의 각도와 도달 거리를 연평 어장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지난 3월에는 남북 긴장 완화를 반영한 실질적 조치로 서해 5도 어업인의 숙원이었던 어장 확대 및 야간 조업 시간 연장이 결정된 바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불빛이 발사되는 각도는 군사분계선 남쪽으로, 불빛이 도달하는 거리는 37㎞로 각각 제한한고, 유사시에는 군이 원격으로 등대 불빛을 끌 수 있는 안전 장치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백령도에 현재 있는 등대를 허물고 새 등대를 건립해 2021년께 재점등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백령도 등대는 1963년 설치돼 1974년 5월 가동을 멈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