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구속영장심사서 '성매매 혐의' 인정했다
승리, 구속영장심사서 '성매매 혐의' 인정했다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5.18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A 화면 캡처
채널A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가 구속심사에서 성매매를 인정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뉴스 프로그램 '뉴스A'에서는 지난 14일 구속영장심사에 나선 승리에 대한 내용이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이날 구속심사에서 처음으로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다. 그는 "유흥업소 여종업원과 돈을 주고 성관계를 한 것은 성매매가 맞다. 반성한다"고 진술했다. 

그동안 혐의를 부인한 것에 대해서는 "연예인으로서 성매매 혐의를 차마 인정할 수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성매매 알선 혐의와 클럽 버닝썬의 5억 원대 자금을 횡령한 것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한편 경찰은 이르면 다음주 승리의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