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 가입 외국인 100만 명 육박…국내 체류 외국인 늘어
건강보험 가입 외국인 100만 명 육박…국내 체류 외국인 늘어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5.3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에 가입한 외국인이 100만명에 육박했다. /사진=연합뉴스
건강보험에 가입한 외국인이 100만명에 육박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건강보험에 가입한 외국인이 100만 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류 등의 영향으로 유학생과 외국인 근로자가 늘면서 국내 체류 외국인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31일 건강보험공단의 '2018년 건강보험 주요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해 내국인과 외국인을 포함한 전체 건강보험 가입자는 5107만명이었다. 이 중 2018년 말 기준 건강보험에 가입한 외국인과 재외국민은 97만1199명으로 전체 1.9%를 차지했다.

외국인은 외국 국적을 보유한 사람으로 한국계 외국인도 포함한다. 재외국민은 외국에 체류하거나 오랫동안 살면서도 대한민국 국적을 유지하는 한국국민을 말한다.

외국인(재외국민 포함) 가입자를 자격별로 보면 직장 가입자(보험료를 내지 않는 피부양자 포함)가 66만4529명(68.4%)이었고, 지역가입자는 30만6670명(31.6%)이었다.

외국인 건강보험 가입자(재외국민 포함)는 2012년 58만1000명에서 2018년 97만1000여명으로 67.1% 증가했다. 외국인 가입자 증가는 국내 장·단기 체류 외국인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법무부 출입국 통계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장·단기 체류 외국인은 236만7607명으로 전년보다 8.6% 늘었다. 전체 인구에서 외국인의 비율은 2014년 3.50%에서 4.57%로 해마다 늘고 있다. 인구 100명 중 4.6명이 외국인인 셈이다.

건보공단은 "유학생 등 국내 장단기 체류 외국인이 급증한 게 이유"라며 “7월부터 6개월 이상 국내 체류자는 의무적으로 건강보험료를 내게 하는 등 건강보험 자격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