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이오젠의 야심찬 출사표, 코스닥 상장으로 글로벌 화학소재기업 도약
한국바이오젠의 야심찬 출사표, 코스닥 상장으로 글로벌 화학소재기업 도약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7.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태웅 한국바이오젠 대표가 코스닥 상장 계획을 밝히고 있다./사진=한국바이오젠
부태웅 한국바이오젠 대표가 코스닥 상장 계획을 밝히고 있다./사진=한국바이오젠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기능성 실리콘 소재 전문 기업 한국바이오젠(대표이사 부태웅)이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16일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향후 사업 비전과 전략을 밝혔다.

부태웅 한국바이오젠 대표는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코스닥 상장을 통해 연구개발 경쟁력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신소재를 개발함으로써 전방 시장을 확대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는 데 주력하겠다"면서 "특히 중장기적으로 전기자동차 산업을 겨냥해 '방열 소재, 2차전지 전해질, 자동차용 접착제 및 실링제' 등에 대한 연구개발을 본격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바이오젠은 다목적의 실리콘 관련 소재를 개발, 응용, 생산하는 정밀화학 전문 기업으로 2001년 3월 설립됐다. 건축, 전자, 항공, 에너지, 화장품, 의료 바이오, 산업공정, 접착제 등 다양한 산업 전반에 걸쳐 맞춤형 기능성 제품을 개발, 공급하고 있다.

주요 제품은 △실란트 가교제(건축), LED 봉지재로 쓰이는 '실란 모노머' △활주로 소재(항공), 디스플레이 소재, 교량이나 고층 건축물 등 특수 구조용 소재로 활용되는 '실리콘 융합 소재' △마찬가지로 디스플레이 소재 및 건축 소재로 활용되는 '실리콘 레진, 실리콘 폴리머' 등이다. △정밀화학 분야의 '중합방지제'와 △바이오 분야의 '합성 아미노산'(글리신, 타우린 등)도 생산하고 있다.

회사는 △정밀화학 소재산업 분야의 선도적 기술 경쟁력 △고객별 맞춤형 제품을 통한 독자적 확보 시장 △전방위적 산업군의 다양한 전방 시장 △글로벌 유수 기업들과의 협력 네트워크 등을 강점으로 세계적인 정밀화학 소재 전문 기업으로 도약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편 한국바이오젠의 지난해 실적은 매출액 164억 3385만원, 영업이익 28억 7270만원, 당기순이익 21억 3006만원이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4.1% 올랐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8.0%, 29.8%의 상승폭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