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출판기념회, 한국당·우리공화당 입당 러브콜 “싸우려면 우리랑 싸우자”
이언주 출판기념회, 한국당·우리공화당 입당 러브콜 “싸우려면 우리랑 싸우자”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7.23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나는 왜 싸우는가’ 출판기념회
한국,바른미래,우리공화당 보수 총집합
이언주, ‘나는 왜 싸우는가’ 출판기념회, 22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이언주 의원의 '나는 왜 싸우는가' 출판기념회에는 황 대표를 비롯한 보수진영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며 눈길을 끌었다. / 연합
이언주, ‘나는 왜 싸우는가’ 출판기념회, 22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이언주 의원의 '나는 왜 싸우는가' 출판기념회에는 황 대표를 비롯한 보수진영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며 눈길을 끌었다. / 연합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난 것을 두고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2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이언주 의원의 '나는 왜 싸우는가' 출판기념회에는 황 대표를 비롯한 보수진영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며 눈길을 끌었다.

대강당에는 행사 시작 전부터 400명 안팎의 지지자가 자리하며 북새통을 이뤘다. 로비에 마련된 '포토월'에는 이 의원과 함께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이 100명 가까이 줄지어 섰다.

이언주 의원의 입당설을 방증하듯 한국당에서는 황 대표뿐 아니라 15명이 넘는 의원들이 얼굴을 비췄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함께 우리공화당 홍문종 대표도 맨 앞줄에 착석했다. 사회를 맡은 박종진 전 앵커는 "출판 기념회가 아니라 대선 출정식 같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축사에서 이언주 의원과의 친분을 언급하며 친밀감을 강조했다. 이에 그가 이 언주 의원을 고리로 '보수 대통합'을 꾀하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황 대표는 "이언주 의원이 사법시험에 합격해 연수원에서 2년간 교육받을 때 제가 연수원 교수였다. 연수생 600명 중 눈에 띄는 게 두어명 있었는데 그중 하나가 이 의원"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수 자유우파의 약점이 행동할 줄 모른다는 점인데 이언주 의원이 행동하는 자유우파 모델이 되어주어 대단히 기쁘다"며 "이제 우리 자유우파들이 힘을 모아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고 자유롭고 번영된 대한민국을 다시 세워야 한다. 이언주 의원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마가렛 대처 전 영국 총리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행동되어지는 것을 바라면 여성에게 말하라"라며 "저는 그 구절을 볼 때마다 우리 이 의원이 바로 생각난다"며 치켜세웠다.

한국당 백승주 의원은 "이 의원이 박정희 대통령을 잇는 정당, 자유한국당과 같이 싸워야 한다"고, 김영우 의원은 "이 의원이 책을 2권, 3권 써서 보수 중도까지 포용할 수 있는 보수 큰 그릇이 되면 큰 싸움에서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했다.

다소 늦게 참석한 나 원내대표는 "이 의원과도 큰 틀 아래서 함께 싸울 그 날이 금방 올 거라 생각한다"며 "다 같이 내년 총선과 2년 후 정권을 다시 찾아옴으로써 자유대한민국을 지켜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문수 전 지사는 "황 대표나 국회의원이 많이 온 까닭은 이 의원이 한국당에 들어와 무슨 말을 하더라도 막말이 아니라 아름다운 말이니 걱정 말고 들어오시라는 취지로 본다"라고 주장했다.

다만, 홍 대표는 노골적인 우리공화당 입당 러브콜을 보냈다. 홍 대표는 "이 의원을 모시려고 밤낮으로 기도한다"며 "우리공화당의 지도자가 이언주 대표로 되면 당이 보수 우파의 중심으로 우뚝 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언주 의원은 지난 4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게 대한 '찌질하다' 발언으로 징계를 받은 뒤 탈당해 무소속을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