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6300억원 규모 괌 발전소 공사 수주
현대엔지니어링, 6300억원 규모 괌 발전소 공사 수주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7.23 10:32
  • 수정 2019-07-23 10:32
  • 댓글 0

괌 데데도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현장 위치도./자료=현대엔지니어링
괌 데데도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현장 위치도./자료=현대엔지니어링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괌에서 약 6300억원(5억3400만달러) 규모의 '괌 데데도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괌 데데도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는 괌 앤토니오 B. 원 팻 국제공항에서 북서쪽으로 약 5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데데도 지역 인근에 발전용량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공사기간은 30개월이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 괌 전력청이 발주해 지난 6월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이 EPC 턴키 사업자로 참여함으로써 공공과 민간부문이 해외건설시장에 동반 진출한 성공적인 사업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의 발전소 운영역량과 당사의 전력플랜트 건설 역량이 만들어낸 민자발전사업의 모범사례"라며 "이번 괌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선진국 전력플랜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