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자동차부품산업 활성화 민생협약식' 개최
민주당, '자동차부품산업 활성화 민생협약식' 개최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8.1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 민주당이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활성화 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 민주당이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활성화 협약식'을 개최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13일 자동차부품산업의 거래 환경 개선, 부품산업 강화를 위해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활성화 민생협약식'을 개최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해 "자동차 인증부품활성화는 부품업체는 물론이고 소비자와 보험회사까지 모두가 윈윈하는 대표적인 상생사례"라며 "오늘 당정청 을지로민생연석회의에서 6대 민생현안에 자동차부품산업을 포함시켜 자동차 인증부품 활성화를 막는 장애요인을 점검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동차 정비를 하러 가서 부품값을 합치면 자동차값의 두 배라는 말도 있었다"며 "과거에 갑의 횡포가 심했는데 이번 민생연석회의에서 인증부품 활성화를 통해 좋은 성과를 이뤘다"고 말했다.

이어진 민생연석회의에서 김남근 경제민주화네트워크 집행위원장은 "지금까지는 완성차업체가 전속거래제도를 이용해 부품업체로부터는 헐값으로 부품을 납품받고, 정비업체에게는 고가로 부품을 팔아 왔다"며 "이렇다보니 소비자, 보험업계, 부품업체가 모두 다 손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협약식 통해 국가가 인증한 대체부품, 가격이 반값인 부품을 사용해 자동차를 수리할 수 있게 됐다"며 "부품업체와 정비업체가 직접 거래할 수 있는 직거래 구조가 만들어지고, 이를 통해 부품산업이 육성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앞서 정부는 지난 2015년부터 순정품과 품질이 동일하거나 유사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대체부품 인증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인증된 대체부품 대부분이 수입사에 한정돼 있어 소비자들이 사용을 꺼리거나 아예 제도 자체를 모르는 경우가 많았다.

협약에는 차량 정비시 대체부품을 자세히 안내하고 대체부품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를 강화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대체부품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보험약관도 개정되며 당은 제도개선을 통해 이 같은 노력들을 뒷받침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