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규 KEB하나은행장, 태풍 ‘링링’ 피해 긴급 금융지원 나서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태풍 ‘링링’ 피해 긴급 금융지원 나서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9.09 18:04
  • 수정 2019-09-09 18:04
  • 댓글 0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이 태풍 ‘링링’ 피해 기업과 개인에 대한 긴급 금융지원에 나섰다./연합뉴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이 태풍 ‘링링’ 피해 기업과 개인에 대한 긴급 금융지원에 나섰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이 지난 주말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기업 및 개인을 돕기 위해 긴급 금융 지원에 나섰다.

KEB하나은행은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중견?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 등 기업 고객에 대해 총 한도의 제약 없이 업체 당 5억원 이내의 신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또한 기업 고객과 개인을 대상으로 기존 대출 만기도래 시 원금 상환 없이 최장 1년 이내 대출의 만기 연장을 지원하고 분할 상환금의 경우 최장 6개월 이내 상환을 유예한다.

아울러 기업 고객에 대해서는 최대 1.3% 이내의 금리 감면을 지원하며 개인에 대해서도 최대 1.0%까지 금리를 감면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태풍 링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과 개인에 대해 신속히 금융 지원을 함으로써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전반으로 위험이 전이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