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 개최..."한일 양국은 숙명적 이웃" (영상)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 개최..."한일 양국은 숙명적 이웃" (영상)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24 16:39
  • 수정 2019-09-2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재계인사 300여명 참석
‘급변하는 세계경제 속의 한일협력’을 주제로 논의
51회 한일경제인회의에 참석한 주요 내빈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로부터 유명환 전(前) 외교통상부 장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고가 노부유키 일한경제협회 부회장 / 제공=삼양홀딩스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한일 양국의 재계인사 300여명이 참석하는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가 24일부터 이틀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다. 

한일경제협회와 일한경제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최근 한일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는 가운데 ‘급변하는 세계경제 속의 한일협력’을 주제로 새로운 50년의 한일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한국 측 단장인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은 “한일 양국은 숙명적 이웃으로서, 서로를 더욱 깊이 이해하고 세계시장에서 선의로 경쟁하면서, 최대한의 협력을 통하여 공존공영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일본 측 단장인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은 “경제와 정치·외교가 자동차의 두 바퀴라는 것, 그리고 양국 간에 정치·외교 관계의 복원이 꼭 필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한다”며, 호혜적인 경제관계의 유지·발전방안으로, ▲한일 양국의 제3국 협업 ▲인재·문화교류 ▲차세대 네트워크·지역교류 활성화 ▲올림픽 성공 협력 등을 제언했다.

 

2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
2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 제공=삼양홀딩스

이번 회의에 한국 측에서는 김 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삼양홀딩스 회장 및 단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 이수훈 전 주일한국대사, 류진 풍산그룹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손봉락 TCC스틸 회장, 이휘령 세아제강 부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우기홍 대한항공 부사장, 정탁 포스코 부사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일본 측에서는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미쓰비시상사 특별고문 및 단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고가 노부유키 노무라홀딩스 부회장, 아소 유타까 아소시멘트 부회장, 오카 모토유키 스미토모상사 부회장, 우에다 카츠히로 오오가키정공 부회장, 이미즈 하루히로 일간공업신문 부회장, 이케다 마사키 호텔오쿠라 부회장, 도쿠라 마사카즈 스미토모화학 부회장, 무라카미 노부히코 도요타자동차 부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일경제인회의는 국교정상화 4년 뒤인 1969년 양국 경제협력 증진을 취지로 시작된 뒤 양국을 오가며 열린 대표적인 민간 중심 경제협력 행사다. 지금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았으며, 1991년 걸프전과 2011년 동일본대지진, 2017년 대선 때만 일정이 연기됐다.

올해 행사는 당초 5월 13∼15일 국내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양국 관계 악화 등의 여파로 주최 측이 지난 3월에 한차례 연기를 발표한 뒤 지난달 개최 일정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