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AI칩 사업 잠재력 높아…경쟁 심화될 것”(영상)
삼성전자 “AI칩 사업 잠재력 높아…경쟁 심화될 것”(영상)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0.08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한국전자전’이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렸다./연합뉴스
‘2019 한국전자전’이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렸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AI칩은 상당히 큰 사업이 될 잠재력이 있다”

심은수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센터장이 소위 AI칩으로 불리는 신경망처리장치(NPU)의 사업 전망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심 센터장은 8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2019 한국전자전’ 키노트(주제발표)에서 ‘AI 확산에 따른 지능형 반도체 기술의 발전 전망’에 대해 연설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는 새 제품을 출시할 때 그걸로 1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수 있느냐가 대량의 기준이다”라며 “AI칩은 상당히 큰 사업이 될 잠재력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AI칩 스타트업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으나 미국 업체 위주로 증가하고 있다”라며 “심화하는 경쟁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전력 효율과 가격경쟁력 확보는 물론 AI칩으로 훌륭한 시스템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NPU는 삼성전자가 이 부문 세계 정상을 차지하겠다고 선언한 시스템 반도체의 한 종류다.

심 센터장은 연설이 끝난 뒤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며 “중국도 상당히 발전한 것으로 본다”라며 “삼성전자도 이들보다 나은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