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 촉구 시국선언 교수들 "정기국회에서 패스트트랙 반드시 통과시켜야"
검찰개혁 촉구 시국선언 교수들 "정기국회에서 패스트트랙 반드시 통과시켜야"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19.10.16 10:54
  • 수정 2019-10-1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류 중인 공수처 설치·검경 수사권 조정은 위대한 시민혁명 향한 첫 발걸음 될 것"
'시급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국내 및 해외 교수?연구자'일동이 지난달 2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시급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국내 및 해외 교수?연구자'일동이 지난달 2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했던 교수·연구자들이 패스트트랙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에 즈음하여'라는 제목의 긴급성명을 내고 "조국이 지난 두달 간 검찰의 악랄한 먼지털이식 수사와 언론의 무차별적인 마녀사냥의 표적이 된 자신의 가족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며 "검찰개혁이라는 국민의 절대적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온갖 비방과 중상을 홀로 견뎌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가 온몸으로 돌파한 시간들은 결코 헛되지 않았다"면서 "검찰과 언론의 행태에 분노한 수백만의 깨어 있는 촛불시민들이 '우리가 조국이다'라고 목청껏 외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검찰개혁의 최전선에 섰던 조국 장관은 사퇴했다. 남은 몫은 시민 여러분과 저희 6천여 교수·연구자의 것이 됐다"며 "검찰개혁과 함께 국회 패스트트랙으로 계류 중인 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의 통과, 실행은 그 같은 위대한 시민혁명을 향한 첫 발걸음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국회가 시민들의 뜻을 받들어 이번 정기국회에서 패스트트랙 법안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을 촉구한다"며 "인권과 정의, 자유와 평화가 넘실대는 민주주의 사회. 그 가슴벅찬 꿈이 한반도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저희들은 끝까지 여러분과 함께 걸어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급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국내 및 해외 교수?연구자'는 지난달 26일 부산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 통과 등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