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25%로 인하...2년 만 역대 최저수준
한은, 기준금리 1.25%로 인하...2년 만 역대 최저수준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10.16 11:19
  • 수정 2019-10-1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25%로 또 낮아졌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2년 만의 역대 최저수준이다.

한은은 2016년 6월 기준금리를 1.25%로 내린 후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 0.25%포인트씩 올렸다가 올해 7월 0.25%포인트 내렸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석 달 만에 내린 것은 경기 둔화가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산업에서 비중이 큰 반도체 시황의 반등 시점은 여전히 불투명한 가운데 미·중 무역 분쟁이 장기화되면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았다. 국제통화기금은 올해 2.0%,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1%로 하향 조정하는 등 해외 주요 투자은행은 한국의 올해 경제성정률 전망치를 1%대 후반으로 낮췄다.

게다가 8,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연속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하자 디플레이션 우려가 확산됐다. 한은에 금리인하 압박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으로 쏠렸다. 국내 경제 성장세가 둔화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한은이 금리 인하 카드를 또 다시 꺼낼 가능성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한은이 연내 마지막 남은 11월 금통위 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한 뒤 내년 추가 금리인하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다만 기준금리가 이미 '실효하한'에 근접, 금리를 내리더라도 효과가 없다는 의견이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