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미·중 무역분쟁으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0.4%p 하락"
이주열 한은 총재 "미·중 무역분쟁으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0.4%p 하락"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0.21 13:42
  • 수정 2019-10-2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도 영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의 영향으로 올해 경제성장률이 0.4%p 하락했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의 영향으로 올해 경제성장률이 0.4%p 하락했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0.4%p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경제성장률이 떨어진 배경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한국의 수출이 감소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수출 감소에 따른 무역 경로를 통한 하락 효과 0.2%p,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투자와 소비 등 경제활동 둔화 0.2%p라고 추정했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미국과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각각 1.0%p, 0.3%p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유로 지역은 0.2%p 하향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총재는 경제성장률 하락 배경에 대해 “우리나라는 미국과 중국에 대한 수출 비중이 큰데 두 나라가 서로에게 관세를 부과하는 분쟁에 나서면서 영향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IMF도 미국과 중국을 빼고 한국이 가장 큰 피해를 보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우울한 전망을 내놨었다”고 언급했다.

이 총재는 올해 성장률 둔화는 미·중 무역 분쟁과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 대외요인 악화가 큰 영향을 끼쳤다며 내년 성장률은 다소 반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부분적 합의에 도달해 최악은 면한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며 “이로 인해 내년 중반에는 반도체 경기도 회복 국면에 접어들고 그렇게 된다면 내년 경제 성장세는 올해보단 좋아지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 인하에 대해선 물가와 경기를 살펴보면 금리를 낮출 상황이 됐다며 다만 현재 금리가 낮아 제로(0) 금리까지 인하하기에는 여러 가지 조심스러운 문제들이 있다고 발언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정책 여력은 대단히 중요하고 막상 리세션(침체)이 왔을 때 제일 먼저 움직여야 할 중앙은행이 정책 수단을 갖고 있어야 한다”며 정책 여력 확보와 금융안정, 국가 경제의 득실을 언급하며 추가 완화는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지난번 금리를 두 차례 인상했을 때 비판이 있었는데 거꾸로 당시 안 올렸다면 지금은 어떻게 했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물가에 대해선 “0% 내외 물가 상승률이 한두 달 정도 이어지고 물가 상승률이 낮은 것은 중앙은행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인 골칫거리가 됐다”며 “현재 통화정책으로 물가를 컨트롤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의 공조를 뜻하는 ‘폴리시믹스’에 대해선 “지금 상황에선 재정과 통화 정책이 정말로 거시경제 안정 의미에서 조화를 이룰 필요가 있다”며 “우리 국내 경제 상황에 비춰보면 엇박자가 나서는 곤란한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