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지역은행 최초 ‘자동차부품협력업체 상생펀드’ 20억원 출연
DGB대구은행, 지역은행 최초 ‘자동차부품협력업체 상생펀드’ 20억원 출연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10.18 16:07
  • 수정 2019-10-1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앞줄 왼쪽 세 번째)이 권영진 대구시장(앞줄 왼쪽 네번째) 등 관계자들과 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했다./DGB대구은행 제공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앞줄 왼쪽 세 번째)이 권영진 대구시장(앞줄 왼쪽 네번째) 등 관계자들과 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했다./DGB대구은행 제공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DGB대구은행이 지난 17일 지역 자동차 부품 협력업체의 경영안정화를 위해 ‘자동차부품 협력업체 상생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대구은행은 대구신용보증재단에 20억원을 특별출연하고 우대금리를 제공해 최근 국내 완성차 업체의 내수·수출 부진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 자동차부품 2, 3차 협력업체의 금융애로 해소에 앞장선다.

금융지원을 받고자 하는 기업은 상생기금 조성 참여 중견기업의 추천서를 받아 대구신용보증재단의 심사를 거쳐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특별보증은 기업별로 5억원 이내의 자금을 대구은행에서 받을 수 있다. 보증지원 한도는 360억원으로 보증지원 시 대구시 경영안전자금 등과 연계해 대출금리의 1.3%~2.2%를 대구시에서 1년간 지원한다.

김태오 은행장은 “지역은행 최초 자동차부품협렵업체 상생펀드의 조성에 참여해 보다 많은 지역자동차부품 2, 3차 협력업체에 혜택을 줄 수 있도록 본 협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함께하는 대구은행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