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조종석 누가 앉을까, 본입찰 마감 "시장 예상대로"
아시아나항공 조종석 누가 앉을까, 본입찰 마감 "시장 예상대로"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11.0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사진=아시아나항공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제2 국적사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 찾기 본 입찰에 큰 이변은 발생하지 않았다. 

예상대로 항공사 운영 노하우를 앞세운 애경그룹과 자금력 파워를 자랑하는 HDC현대산업개발의 양 강 구도가 형성됐다는 게 시장의 중론이다.

7일 오후 2시 본 입찰 마감결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시장 일각에서 가능성을 제기했던 SK , 한화그룹 등 대기업(그룹)의 참여는 없었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를 함께 '통매각' 하는 게 원칙이다. 업계는 매각 가격을 대략 1조5000억∼2조 원 안팎으로 전망하고 있다.

형식상 3파전 구도가 갖춰졌지만 업계는 애경그룹과 현대산업개발의 양강 구도에 힘을 싣고 있다. LCC(저비용항공사) 제주항공을 키운 애경산업의 항공산업 노하우와 HDC의 풍부한 자금력이 맞붙는 모양새다.

애경산업은 본입찰 참여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인수전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애경그룹은 이번 입찰전에 대해 “애경그룹은 항공업에 대한 운영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유일한 입찰자이자 대한민국 항공업계에 큰 변화를 가지고 온 주역”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컨소시엄 구성, 금산분리 등의 이슈로 자금 조달 문제에 있어서는 입찰자간 큰 차이가 없을 것이기 때문에 인수 당사자 간의 시너지 및 인수주체의 경영능력, 피인수기업의 정상화 계획이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되어야 한다”며 강조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면세점, 호텔·리조트 산업을 운영하고 있어 항공 산업과의 연계해 시너지가 기대되고 있다. 또 현금성 자산이 약 1조 원 이상으로 알려져 충분한 ‘실탄’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이다. 국내 투자은행(IB)업계의 선발인 미래에셋대우와 손을 잡은 터라 자금 동원력은 애경을 앞설 것으로 평가된다.

사모펀드 KCGI는 다른 전략적투자자(SI)를 찾아 함께 입찰에 참여했지만, 구체적으로 SI를 공개하진 않았다.

금호산업은 1∼2주간 심사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이후 실사·협의 등을 거쳐 내달 주식매매계약 체결까지 모두 마쳐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