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3년까지 에이즈 퇴치 90%…‘한발 앞선 예방·발견·치료’
정부, 2023년까지 에이즈 퇴치 90%…‘한발 앞선 예방·발견·치료’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11.28 12:00
  • 수정 2019-11-2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기발견·조기진단·치료지원·접촉자 관리…예방·교육·홍보 강화
복지부·질본,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 마련·추진
제공=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기자] 오는 2023년까지 에이즈 퇴치를 목표(감염인지 90%, 치료율 90%, 치료효과 90%)로 하는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 대책’이 수립, 적극 추진된다.

28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에 따르면 사전예방·조기발견·치료지원의 보다 강화된 대책을 통해 에이즈 퇴치를 가속하기 위해 이 같은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을 마련했다.

제공=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제공=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우리나라는 지난해 기준으로 HIV/AIDS 생존감염인은 1만2991명, 신규 발생은 1206명으로 이는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국가 36개 중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이처럼 HIV/AIDS 감염부담이 비교적 낮은 것은 그간 정부가 보건소 HIV 무료 검사(익명검사 포함) 확대, 에이즈상담센터(고위험군 상담소) 및 의료기관 감염인상담사업 운영, 감염인 항바이러스제 치료지원 사업 등을 통해 조기진단·지속치료가 이뤄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HIV 감염인’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uman Immunodeficiency Virus; HIV)에 감염된 사람을 말하고, 후천성면역결핍증(Acquired Immune Deficiency Syndrome; AIDS)은 HIV에 감염된 후 면역체계가 손상돼 기회감염(주폐포자충 폐렴, 결핵 등) 등이 나타난 경우를 의미한다.

질본은 최근 들어 신규 감염인 연령이 낮아지고, 외국인 HIV 감염인 증가 등 국내 HIV/AIDS 역학 특성이 변하고 있어 이에 대한 예방, 조기진단, 치료지원 등을 더욱 강화해야 에이즈 퇴치를 가속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은 우선 ‘신규 감염 제로, 사망 제로, 차별 제로’를 비전으로 2023년(1단계)까지 ‘감염인지 90%, 치료율 90%, 치료효과 90%’, 2030년(2단계)까지 ‘감염인지 95%, 치료율 95%, 치료효과 95%’를 목표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HIV 노출 후 검사 권고시기를 단축(12주→4주)해 조기에 감염 인지할 수 있도록 진단 시기를 개선할 계획이다. HIV 감염 선별검사 권고시기, 기존 노출 후 12주에서 4주로 단축하고, 음성으로 확인된 경우 재검사(6주, 12주) 실시를 권고한다.

조기진단 및 감염 인지율 향상을 위한 보건소 HIV 간이검사 체계 개선 및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감염취약집단(고위험군) 검진율 향상을 위해 에이즈예방센터를 통한 신속진단·상담 등 종합서비스 지속 제공 및 시설을 확충한다.

◇ 에이즈 환자 및 접촉자 관리 강화

감염인 상담사업 참여 의료기관 확대, 감염인상담의 질 향상을 위해 상담간호사 확충 및 정기적 교육·회의 지원을 강화한다. 현재 참여한 의료기관은 26개소, 전담상담간호사 35명에서 내년에는 30개소·50명으로 각각 확충할 계획이다.

생존감염인 및 장기요양시설 요구 증가에 대한 실질적 지원체계 마련을 위해 요양·돌봄·호스피스 서비스 모델 개발 및 정책 반영을 추진한다.

감염인 입원 시 간병인건비·감염관리비 및 상담프로그램지원비를 통한 요양병원에 대한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감염인 진단·역학조사·정보시스템 구축운영 시 건강정보 처리 규정 신설 등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법’ 시행령을 12월 중에 개정할 예정이다.

◇ 에이즈 연구개발 및 예방치료 강화

HIV/AIDS 완치제 개발 및 내성극복을 위한 HIV 저장소 마커 발굴, 저장소 제거 기술 등 신개념 HIV 치료제 개발 연구를 추진한다. 국내 HIV 질병 발생 요인 분석을 위해 고품질의 역학·임상자료 및 생물자원 지속적 확보, 표준화된 코호트 자원 분양체계를 마련하고 임상·역학·분리주 등의 특성연구 확대 및 중개연구 활성화한다.

◇ 대(對)국민·대상군별 교육 및 홍보 강화

에이즈 예방 및 인식개선을 위한 맞춤형 소통사업을 강화한다. 대국민 대상 부정적인 인식 개선을 위한 공익광고 송출 및 온·오프라인 캠페인 홍보, 자발적 행동변화 유도를 위한 이슈 캠페인을 추진한다.

중앙부처, 의료기관 등 홈페이지에 감염경로 및 남성 동성간 성 접촉 감염위험과 예방법에 대한 과학적 정보를 세부적으로 제공하여 에이즈 예방인식 및 실천 향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투브 크리에이터 등 온라인 콘텐츠를 통한 에이즈 지식 전달, 인기 웹툰을 활용한 세대별 에이즈 관심정보를 제공한다. 청소년(바른 성생활), 3040세대(진단방법), 노년층(성매개감염병 감염경로)을 대상으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청소년 및 감염취약집단을 대상으로 교육·홍보를 강화한다. 비제도권 청소년(학교 밖 청소년, 소년원, 보호관찰소 등)·감염취약집단에 대한 홍보 콘텐츠 노출, 에이즈 예방 교육자료 배포한다.

◇ 차별과 편견 해소를 핵심메세지 교육·홍보 강화

의료법 적용 대상자(의료인, 의료기관)에 대한 ‘HIV 감염인 인권보호와 안전한 의료 환경 조성을 위한 의료기관 진료 가이드라인안’을 내년에 개발·보급한다.

한편 질본은 매년 12월 1일 ‘세계 에이즈의 날(World AIDS Day)’을 기념해 국가 에이즈 예방관리 사업에 기여한 공이 큰 유공자(개인 38명, 단체 2개소)를 격려하는 2019년 유공자 포상 행사를 29일 오후1시30분부터 건국대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연다.

표창 대상자는 보건소·민간단체 등 사업 유공자로서 HIV/AIDS 전문 인력 양성에 기여한 유양숙 교수(가톨릭대 간호대학)를 포함한 개인 38명과 2010년부터 의료기관감염인 상담 사업에 참여해 국민보건향상에 기여한 공로가 큰 경북대병원을 포함한 단체 2개 기관에 복지부 장관표창이 수여된다.

또한 올해 제14회 째를 맞는 에이즈 예방 대학생 광고공모전의 시상식이 함께 진행되며, 대상에는 복지부 장관상, 최우수상에는 질병관리본부장상이 수여된다. 이날 행사에는 수상자 및 가족, 유관 단체 관계자, 학생 등 7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로 32번째를 맞이하는 세계 에이즈의 날 주제는 ‘커뮤니티가 변화를 만든다(Communities make the difference)’이다.

공인식 질본 결핵·에이즈관리과장은 “이번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 추진 및 에이즈예방주간 캠페인을 통해 HIV 감염 조기발견, 지속적인 치료지원, 청소년 및 고위험군 감염 예방 홍보·교육 등을 더욱 더 강화해 에이즈 퇴치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 비전.목표 및 추진 전략/제공= 보건복지부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대책' 비전.목표 및 추진 전략/제공= 보건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