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성적 발표 이틀 전 성적표 인증 논란 일파만파
수능 성적 발표 이틀 전 성적표 인증 논란 일파만파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2.02 10:16
  • 수정 2019-12-0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성적 발표, 오는 12월 4일
수능 성적 발표. /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일부 수험생이 성적을 확인했다고 주장하는 사태가 벌어져 논란이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날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는 게시글이 게재됐다.

다른 네티즌들이 '성적표를 어떻게 확인했느냐'고 묻자 원 게시글 작성자는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클릭 몇 번 만에 가능하다며 설명하는 글을 올렸다.

이후 1∼2시간 만에 주요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는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고 인증하는 글로 도배됐습니다.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별다른 차이가 없으므로 실제 성적이 맞는 것으로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수험생들이 서로 표준점수와 등급을 비교해 '공식 등급컷'을 유추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성적 확인은 기존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20'으로 바꾸는 식으로 가능했던 것이어서 재수생 등 'n수생'만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10시 12분 기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가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이다. 평가원 관계자는 다수의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일부 응시생이 봤다는 성적이 실제 성적을 본 것인지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오는  4일 오전 9시 정식으로 수능 성적을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