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술녀 한복, 부채는 서비스" 태진아, 김선달 탄생 비화 밝혀
"박술녀 한복, 부채는 서비스" 태진아, 김선달 탄생 비화 밝혀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2.03 09:24
  • 수정 2019-12-0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가수 태진아가 ‘김선달’ 탄생 비화를 밝혔다.

3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태진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노래 '김선달'을 부르며 등장한 태진아는 "이 노래가 수능 금지곡이 됐다. 중독성이 너무 강해서 공부가 안된다고 하더라"라며 "예전에 '진진자라'도 수능 금지곡이었는데. 수험생들 미안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태진아는 가사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고. 태진아는 “아들 이루와 영화를 보던 중 ‘김선달’ 영화가 있더라. 주인공이 입은 한복 입고 갓을 쓴 게 눈에 들어왔다. 아들에게 변신할 때까지 되지 않냐고 했다. 저렇게 입으면 어떨지 물었다”고 말했다.

또한 태진아는 “한복도 여러 색깔을 준비했다. ‘김선달’ 이루가 작사 작곡을 해줬다. 한복연구가 박술녀 선생님에게 한복을 부탁했는데 만들어줬다. 비싸더라. 부채는 선생님이 서비스로 줬다”고 덧붙였다.